사설

일본의 안보위기에 한국이 왜 지원해야 하는가

한·미·일 정상의 캠프 데이비드 합의로 인한 최대 변화는 한국이 일본의 안보위기 시 지원해야 할 근거가 생긴 점이다. 한·미와 미·일 간에는 각자 동맹 조약으로 위기 시 상호 군사 지원을 하도록 돼 있지만 한·일 간에는 그 근거가 없었다. 일본의 경우 유엔사 후방기지를 고리로 한반도 유사시 개입할 여지가 있었던 반면 한국이 일본을 군사적으로 도울 근거는 없었다. 하지만 이번 합의의 ‘3국 신속 협의 공약’에 따라 한국은, 중·일 간 센카쿠열도(댜오위다오), 러·일 간 쿠릴열도(지시마열도) 갈등이 벌어질 경우 일본 편에 섬으로써 갈등에 휘말려들 수 있게 된 것이다.

3국 정부가 밝혔듯 이번 합의는 공식 동맹 조약이 아니다. 하지만 3자 동맹으로 가는 개념적 틀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동맹 전 단계의 합의라고 볼 수 있다. 동맹이라는 명명은 피하면서도 사실상 동맹으로 가는 길을 닦은 ‘마술’은 “공동의 이익·안보에 영향을 미치는 지역적 도전·도발·위협”에 “3자 차원에서 서로 신속하게 협의”한다는 표현이다.

사실 국가들 간에 이해관계가 완전히 일치할 수는 없다. 한국과 미국, 일본이 각자 중국을 보는 시각과 지정학적 이해관계가 다르고, 러시아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공동 이익에 대한 위협’이라는 말로 뭉뚱그려 한·미·일을 묶는 것은 매우 어려울 뿐 아니라 위험하기까지 한 게 현실이다. 한국이 그동안 미·중 간 대만해협 문제는 물론이고, 러·일 간 쿠릴열도 갈등이나 중·일 간 센카쿠열도 갈등에 명확한 입장을 제시하지 않았던 것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합의에 따라 한국은 한쪽 편을 들기 어려운 이러한 분쟁에서 일본과 미국 편을 들어야 한다. 사실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해서는 “역대 최고 수준”이라는 한·미 동맹으로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 그런 점에서 캠프 데이비드 합의는 냉철한 국익 관점에서 한국이 얻은 것은 별로 없고 내준 것이 많은 외교 행사였다.

한국이 안보 문제에서 외국의 도움을 받는다면 외국을 지원해야 할 필요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문제는 윤석열 대통령이 이 정도로 큰 변화를 꾀하면서 국민적 공감대 형성은 물론, 야당 설득 시도조차 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윤 대통령은 귀국 후 국무회의에서 “3국 협력을 통해 우리가 강해지면 외부의 공격 리스크가 줄어드는데, 어떻게 안보가 위험해진다는 것이냐”고 말했다고 한다. 너무 단순한 현실 인식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국내 지지가 없는 대외정책은 성공할 수 없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8일(현지시간) 미국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한·미·일 정상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8일(현지시간) 미국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한·미·일 정상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