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민주당 홍익표 신임 원내대표, 민생·통합·협치의 길 뚫길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이재명계 성향인 홍익표 의원(3선·서울 중성동갑)이 26일 선출됐다. 홍 의원은 친명계인 김민석·남인순 의원과의 1차 경선 후 남 의원과의 결선투표에서 이겼다. 홍 원내대표는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책임을 지고 물러난 박광온 원내대표 뒤를 이어 내년 총선까지 원내사령탑을 맡게 됐다. 임기는 짧지만, 책임은 역대 어느 원내대표보다 무겁다.

홍 원내대표는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로 촉발된 당내 혼란을 수습하고 당력을 하나로 모아야 하는 과제가 우선적으로 주어졌다. 친명계는 가결투표를 해당행위로 규정하고 이탈표 색출 작업도 벼르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당선 소감에서 “민주당이 하나의 팀이 되어 이 대표와 함께 총선 승리의 동력을 만들어내겠다”고 했다. “원팀”이라는 그 말대로 당의 분열을 해소하고, 소통·통합하기 위한 적극적 리더십을 발휘하기 바란다. 그는 유사시엔 사실상의 ‘대표 대행’으로 당을 이끌어야 할 수도 있고, 다음달 11일 실시되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도 진두지휘해야 한다.

원내대표에게 부여된 본연의 임무는 의정 활동이다. 민주당은 야당이지만 원내 1당으로서 그 역할이 막중하다. 당장 21대 국회 마지막인 이번 정기국회에선 노란봉투법, 방송3법, 해병대원 사망 사건 특검법과 대법원장 임명동의 투표처럼 여야가 맞서는 쟁점·현안이 한둘이 아니다. 내년도 예산안의 시한 내 처리 여부는 불투명하다. 선거제 개편 논의는 겉돌고 있다. 여기에 지난 4월 야당 주도로 패스트트랙에 태워진 ‘쌍특검(대장동 50억 클럽·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특검)’이 오는 12월 본회의에서 표결이 이뤄질 수 있다. 여야가 관성적인 적대적 대치로 일관했다간 파국으로 정기국회 문을 닫을 공산이 크다.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독단·독주를 견제하고, 민주주의 후퇴를 막아야 할 책무가 있다. 하지만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한다면, 싸우기만 한다고 강한 야당이 되는 것은 아니다. 국회가 정치 실종 상태에 이르게 된 가장 큰 책임은 정부·여당에 있지만, 국회 다수당인 민주당도 책임을 비켜갈 순 없다. 홍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에 “협조할 건 협조하겠다”면서도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여당도 호응해야 한다. 경제가 어려울수록 서민과 약자의 고통은 배가 된다. 여야는 민생 문제만큼은 타협과 대승적 결단으로 협력해야 한다. 홍 원내대표 취임을 계기로 ‘민생 협치’가 복원되길 바란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