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김건희 명품백 입 닫는 게 한동훈의 ‘선민후사’인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충남 서천군 서천특화시장 화재 현장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허리를 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충남 서천군 서천특화시장 화재 현장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허리를 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충남 서천특화시장 화재 현장을 함께 방문했다. 이후 두 사람은 대통령 전용열차에 동승해 귀경했다. 윤 대통령이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문제 대응을 두고 한 위원장 사퇴를 요구했고, 한 위원장은 이를 거부하면서 촉발된 갈등을 수습하기 위해 연출된 행보로 보인다.

한 위원장은 화재 현장에서 윤 대통령을 만나자 몸을 90도로 숙여 인사했고, 윤 대통령은 한 위원장의 팔을 어루만졌다. 한 위원장은 상경 열차에서 윤 대통령과 갈등 상황에 대해선 얘기하지 않았다고 했다. 대신 “윤 대통령이 민생 지원책에 대해 건설적인 말씀을 많이 하셨고, 제가 잘 들었다”고 했다. “대통령님에 대해 깊은 존중과 신뢰의 마음을 갖고 있다”고도 했다. 대통령실의 사퇴 요구에도 “국민 보고 나선 길, 할 일 하겠다”며 결기를 보이더니 정작 윤 대통령과 만나선 할 말을 못한 채 납작 엎드린 모양새다.

여당도 ‘윤·한 충돌’ 파장을 줄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윤핵관’ 이철규 의원은 이날 대통령실의 한 위원장 사퇴 요구를 두고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별일 아닌 해프닝이라는 식이다. 한 위원장이 윤 대통령의 사퇴 요구를 거부했다고 직접 밝혔는데 ‘오해’라고 하면 누가 믿겠는가. 김 여사 명품백 수수는 이런 식으로 덮을 일도 아니고 덮어지지도 않는다. 김 여사가 지난달 15일 네덜란드 순방에서 돌아온 뒤 두문불출해도 국민적 의혹은 더욱 커졌을 뿐이다.

한 위원장은 전날 취임 일성인 ‘선민후사’를 되새겼다. 그렇다면 ‘20년 상관’인 윤 대통령의 섭섭함을 달래는 것보다 여당 지도자로서 민심을 먼저 헤아려야 한다. 그게 한 위원장이 말하는 ‘동료 시민’들이 기대하던 바다. 하지만 한 위원장은 김 여사 문제에 “제 입장은 한번도 변한 적이 없다”면서도 그 입장이 뭔지 구체적으로 밝힌 적이 없다. 한 위원장이 ‘선민후사’를 실천하려면 윤 대통령에게 ‘국민 눈높이’에서 ‘국민 걱정’을 가감 없이 전달하고 합당한 조치를 이끌어내야 한다. 더 나아가 이번 사태를 대통령실과 여당의 주종 관계를 바꿀 시발점으로 삼아야 한다.

정치인의 말은 천금 같아야 한다. 한 위원장은 ‘윤석열 아바타’란 말에 “공공선 추구라는 한 가지 기준으로 살아왔다. 누구에게 맹종한 적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했다. 그 말대로, 윤 대통령에 맹종하지 않고 국민들이 듣고 보고 싶어 하는 일을 과감하게 실천하길 바란다. 그래야 총선에 정치적 명운이 걸린 한 위원장에게도, 여당에도 길이 열릴 수 있다.


Today`s HOT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폭발 페트로 아웃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