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김건희 여사 5개월 만에 활동 재개, 제2부속실은 안 둘 텐가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6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에서 훈 마넷 총리 부부와 공식오찬을 마치고 걸어나오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6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에서 훈 마넷 총리 부부와 공식오찬을 마치고 걸어나오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16일 방한 중인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와의 정상회담 오찬에 참석했다. 명품백 수수 등이 불거지자 지난해 12월15일 네덜란드 국빈방문 직후 자취를 감춘 지 153일 만에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대통령실은 김 여사가 향후 정상외교에서 배우자로서 역할을 계속한다고 했다. 하지만 김 여사를 둘러싼 의혹은 해소되지 않았고, 그의 처신에 대한 국민적 시선은 여전히 따갑다.

김 여사의 잠행 중단은 윤 대통령이 지난 9일 ‘아내의 현명하지 못한 처신’에 대해 사과하면서 어느 정도 예견됐다. 야당이 22대 국회에서 김 여사 특검법 재발의를 예고하고, 검찰이 김 여사 관련 수사에 나선 상황에서 대통령의 사과로 김 여사의 공개 행보 부담을 덜어내고 싶었을 것이다. 이달 하순 한·중·일 정상회의, 다음달 4~5일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일정도 고려했을 것이다.

외국 정상이 방한했는데 대통령 배우자가 비공개로 활동하는 게 정상적인 일은 아니다. 그러나 김 여사가 슬그머니 사라졌다 은근슬쩍 나타나는 건 온당치 않다. 김 여사는 명품백 수수 이전에도 리투아니아 방문 당시 명품 매장 방문, 봉하마을 코바나컨텐츠 직원 동행 등 처신이 도마에 올랐다. 잠행 기간에는 국무총리 인선을 두고 비선 논란도 불거졌다.

김 여사가 공개적으로 활동하려면 공적 감시·관리 장치가 먼저 마련돼야 한다. 그 방안으로 제2부속실 설치와 특별감찰관 임명이 있다. 국회 추천 절차를 밟아야 할 특별감찰관과 달리, 제2부속실은 윤 대통령이 설치하면 된다. 실제 윤 대통령은 지난 1월 김 여사 특검법에 거부권을 행사한 후 제2부속실 설치를 ‘검토 중’이라고 했으나, 아직도 감감무소식이다. 민정수석을 2년 만에 부활시킨 윤 대통령이 대선 때 제2부속실 폐지를 공약했다는 이유로 설치에 미적대는 것을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겠는가.

김 여사의 행보가 당당하려면 관련 의혹도 낱낱이 규명돼야 한다. 지난 13일 검찰의 김 여사 수사 지휘라인이 갑자기 교체돼 ‘김건희 방탄 인사’ 시비가 불거졌다. 그런데도 박성재 법무장관은 이날 “(이원석 검찰총장 의견을) 다 받아들여야 인사를 할 수 있느냐”고 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는 일이다. 윤 대통령이 김 여사 의혹을 해소하지 못한다면 국정운영은 계속 발목 잡힐 것이다. 이 말을 결코 허투루 들어선 안 된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