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격노 후 국방장관 통화한 윤 대통령, ‘박정훈 해임’ 지시했나

이종섭 전 국방장관은 그동안 해병대 채 상병 사망 사건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과 통화한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나 해병대 수사단이 채 상병 사건을 경찰에 이첩한 지난해 8월2일, 윤 대통령이 우즈베키스탄 출장 중인 이 전 장관에게 전화한 사실이 드러났다. 그것도 윤 대통령 개인 휴대폰으로 낮 12시~오후 1시 사이에 3차례 직접 전화를 걸어 4분5초, 13분43초, 52초씩 통화했다. 두 사람 간 첫 번째 통화 직후 이 사건을 수사단을 이끈 박정훈 대령은 보직 해임을 통보받았다. 국방부가 경찰에 이첩된 수사기록을 회수한 것도 그날이다. 우연으로 치부하기엔 석연찮다. 이 통화기록은 박 대령의 항명죄 재판 과정에서 군사법원의 사실조회 등으로 확인됐다.

앞서 이 전 장관은 윤 대통령이 격노했다는 지난해 7월31일에도 ‘02-800’으로 시작되는 용산 대통령실 유선 전화를 받고 2분48초 통화했다. 이후 이 전 장관은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에게 전화를 걸어 언론 브리핑을 취소토록 지시하고, 경찰에 사건 이첩도 보류시켰다. 윤 대통령은 8월8일 아침에도 이 전 장관에게 전화해 33초간 통화했다. 다음날 이 전 장관은 사건을 국방부 조사본부에 넘겼다. 우연이 계속되면 그것은 필연이다.

국민의힘은 윤 대통령의 격노에 “뭐가 문제냐”는 식이다. 궤변이다. 윤 대통령은 격노에 그치지 않고 국방장관에게 전화를 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과 이 전 장관 통화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한다. 그러나 군 통수권자가 점심시간에, 해외 출장 중인 국방 수장에게, 개인 휴대폰으로 1시간 새 3차례 잇달아 전화한 것은 누가 봐도 극히 부자연스럽다.

지난해 7말8초 대통령실과 국방부, 해병대, 경찰에서는 채 상병 사건 처리를 놓고 이해하기 어려운 일들이 일어났다. 사건 규명에 최선을 다한 해병대 수사단장이 오히려 항명 혐의로 수사를 받고 기소됐다. 올 초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피의자로 입건돼 출국금지된 이 전 장관이 호주대사에 임명됐다. 지난 28일엔 여당의 조직적인 반발로 국민 다수가 원한 ‘채 상병 특검법’이 무산됐다.

시간이 지나면서 퍼즐 조각이 맞춰지고 있다. 모든 해괴와 혼란의 정점에 윤 대통령 그림자가 어른거린다. 채 상병 사건은 이제 질적으로 달라졌다. 단순한 수사 외압 수준을 넘어 채 상병의 죽음을 축소·은폐하고 해병대 수뇌부를 봐주려고 권력이 개입한 초대형 게이트로 비화했다. 사안이 엄중하다. 증거 인멸 등 추가 범죄 우려도 크다. 공수처는 즉각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에 대한 강제 수사에 착수하고, 22대 국회는 개원 즉시 채 상병 특검법을 재발의해야 한다.

지난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지난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