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종섭·임성근 채 상병 청문회 출석, 대통령실도 나오라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지난달 14일 오전 경북 경산시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에서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과 관련해 22시간이 넘는 조사를 받고 청사를 나와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지난달 14일 오전 경북 경산시 경북경찰청 형사기동대에서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과 관련해 22시간이 넘는 조사를 받고 청사를 나와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이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 규명을 위해 오는 21일 열리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청문회에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언론에 밝혔다. 야당의 채 상병 특검법 재발의를 앞두고 수사 외압 가해자이자 대통령실 연결고리로 지목된 이 전 장관, 외압 원인 제공자 격인 임 전 사단장, 피해자 격인 박 전 단장이 함께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는 자리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이번 청문회는 채 상병 순직 당시 상황과 책임 소재, 수사 외압 의혹의 실체를 드러내는 기회가 될 수 있다. 지난해 7월31일 박 전 단장이 임 전 사단장 등 8명의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특정해 사건을 경찰에 이첩하겠다고 보고하자 이 전 장관은 승인했다. 그랬던 이 전 장관은 이튿날 돌연 사건 이첩을 보류하라고 지시했다. 박 전 단장이 사건 기록을 경찰에 이첩하자 국방부는 서둘러 회수했고, 군검찰은 박 전 단장을 항명죄로 입건했다. 회수한 사건기록을 재검토한 국방부 조사본부는 당초 임 전 사단장의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가 인정된다는 보고서를 작성했으나 최종 보고서에선 이 내용이 빠졌다. 결국 임 전 사단장의 혐의를 특정하지 않은 사건 기록이 경찰에 최종 이첩됐다. 이 모든 것이 “이런 일로 사단장을 처벌하면 누가 사단장을 할 수 있겠느냐”는 윤석열 대통령의 격노에서 비롯되었다는 게 의혹의 뼈대다. 수사 외압의 윗선은 윤 대통령, 연결고리는 이 전 장관, 목적은 ‘임성근 구하기’라는 것이다.

윤 대통령 격노설은 복수의 전언과 물증을 통해 사실로 확인되고 있다. 국방부가 경찰에서 사건 기록을 회수한 지난해 8월2일 윤 대통령은 개인 휴대전화로 우크라이나 출장 중이던 이 전 장관과 세 차례 통화했고, 이시원 당시 공직기강비서관 등 대통령실 참모들은 주요 국면마다 국방부·경찰과 긴밀하게 연락을 주고받았다. 이 전 장관 등은 이첩 보류 지시 등이 정당한 지휘권 행사라고 주장하는데, 행위의 위법성 여부를 다투는 건 나중 문제다. 국민들이 알고 싶은 건 당시 대통령실과 국방부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다. 이 전 장관이 떳떳하다면 청문회에서 당시 상황을 있는 그대로 밝힌 뒤 ‘이게 뭐가 문제냐’고 항변하는 게 순서다. 이시원 전 비서관 등 대통령실 관계자들,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도 마찬가지다.

이번 청문회를 통해 의혹의 실체가 상당 부분 확인된다면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도 조만간 재발의될 채 상병 특검법에 거부권을 행사하는 데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 야당 의원들은 팩트에 기초한 날카로운 질의로 채 상병 특검이 왜 필요한지 입증해야 한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