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통령실은 ‘사과 문자’ 진상 밝히고, 김 여사는 수사받으라

7·23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 대표에 도전한 나경원·원희룡·윤상현·한동훈  후보(왼쪽부터)가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미래를 위한 약속, 공정경선 서약식에서 서약서를 들고 포즈룰 취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7·23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 대표에 도전한 나경원·원희룡·윤상현·한동훈 후보(왼쪽부터)가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미래를 위한 약속, 공정경선 서약식에서 서약서를 들고 포즈룰 취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4·10 총선을 앞두고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명품백 수수의혹에 대한 사과 여부를 물었으나 한 위원장이 답하지 않았던 사실이 공개됐다. 6개월가량 지난 사안인 데다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앞둔 민감한 시점에서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여당에선 한동훈 후보를 둘러싼 ‘배신 논쟁’이 격화하고, 대통령실 전대 개입 의혹도 번지고 있다. 미묘한 문자 공개 시점과 불투명한 과정을 생각하면 대통령실이 전대에 개입하지 않는다고 한들 누가 곧이 믿겠는가. 대통령 부인이 여당 대표에게 사적으로 문자를 보내 ‘사과 여부를 협의’한 것도 정상은 아니다. 김 여사는 사과 의사가 진심이라면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잘못을 고백하고 검찰 수사에 임해야 한다.

김 여사는 명품백 수수의혹이 불거진 지난 1월 한 전 위원장에게 ‘당에서 필요하다면 대국민 사과를 포함해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다’는 취지의 문자를 수차례 보냈다고 한다. 한 위원장이 “국민 눈높이”를 언급하며 우회적으로 사과 필요성을 언급한 때였다. 친윤계는 당시 한 위원장이 김 여사 문자를 무시해 윤·한 갈등으로 이어졌고, 총선에서 참패했다고 주장한다. 전대는 7일 한 후보 사퇴를 요구하는 연판장 움직임이 불거지는 등 진흙탕 싸움으로 변했다. 총선 참패 여당이 쇄신 노력은커녕 당정관계를 퇴행시키는 배신 공방에 몰두하는 상황이 어이가 없다.

대통령실의 당무 개입 논란은 한두 번이 아니다. 정권 초기 이준석 전 대표를 쳐낸 것이나, 김기현 대표 만들기를 위해 친윤계가 나경원·안철수 후보를 밀어내던 지난해 3·8 전대를 국민들은 똑똑히 기억한다. 대통령실이 ‘대통령실을 선거에 끌어들이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밝혔지만 대통령실이 전대에 개입하지 않을 것으로 보는 국민이 몇이나 될까. 권력 최상층부의 내밀한 문자가 외부로 공개된 것을 우연으로 보기도 어렵다. 대통령실은 전대 개입 의사가 없다면 문자 유출 과정을 철저히 조사하고 문제가 있다면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

김 여사 문자 논란은 비정상인 당정관계 현실을 웅변한다. 무엇보다 김 여사 사과가 여당 대표와 상의할 일인지 의문이다. 당시 여당에서 공식적으로 사과 필요성을 제기한 만큼 대통령실이 판단하면 될 일이었다. 그런데도 굳이 문자를 보낸 것은 당내 사과 요구를 막아보겠다는 뜻으로 비치지 않겠는가.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의혹은 지금도 해결된 것이 없다. 보수·진보를 떠나 국민들은 김 여사와 주변의 불투명한 행보에 분노를 감추지 않는다. 김 여사는 의혹의 진상을 직접 밝히고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