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먹사니즘’으로 연임 도전한 이재명, ‘명심 정당’ 벽 넘어야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8·18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8·18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8·18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당권 후보는 김두관 전 의원, 김지수 한반도미래경제포럼 대표를 포함해 3명이지만 이 전 대표가 연임할 거라는 데 이견이 없다.

이 전 대표는 출마 선언 기자회견에서 “다시 뛰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일은 제1정당이자 수권정당인 민주당의 책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먹사니즘’이 유일한 이데올로기가 돼야 한다”며 먹고사는 민생 문제 해결을 국가·정치의 핵심 과제로 제시했다. 자신의 상징인 ‘기본사회’를 출생기본소득·기본주거·기본금융 등으로 구체화하고, 과학기술·미래기술 집중 투자, 재생에너지로의 전환, 2035년까지 주4일제 정착 등 정책도 제시했다. 당대표 출마선언문보다 국정운영 청사진을 담은 대선 도전 선언문으로 보인다. 당대표 연임을 대선 플랜의 출발점으로 삼고, 수권정당의 면모를 보여주려는 듯하다.

이 전 대표는 지난 총선을 거치며 강력한 1인 리더십을 구축했고, 당은 친명계가 완전 장악했다. 이 전 대표의 연임은 ‘도전’이란 말이 무색할 정도다. 게다가 10명이 넘는 최고위원 후보는 친명(친이재명)밖에 없고, 선출되는 5명의 최고위원 모두 친명이 예약한 것이나 다름없다. “이재명의 수석변호인”(전현희 의원) “이재명 집권플랜본부장”(김민석 의원) 등 서로 ‘이재명 지킴이’를 자처하고 더 선명한 친명인지를 보여주려고 경쟁하는 모습은 우려스럽다.

이 전 대표가 당선되면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첫 연임이다. 그만큼 이례적이다. 김두관 전 의원은 전날 출마 선언에서 “1인 독주를 막지 못하면 민주당의 위기는 더욱 깊어질 수밖에 없다”며 ‘제왕적 1인 정당화’를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경쟁 후보의 비판으로만 치부할 게 아니다. 당내 민주주의가 위축되고 다양성이 사라진 ‘이재명 일극 체제’에 대한 우려를 직시할 필요가 있다.

국민들은 4·10 총선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여당의 실정을 심판하기 위해 민주당에 압도적 의석을 몰아줬다. 민주당은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 지금 민주당의 행보가 국민 눈에 어떻게 보이는지를 돌아보길 바란다. 또한 민주당의 목표인 수권정당은 지지층만 똘똘 뭉친다고 되는 게 아니다. 전대 출마자들이 혁신과 비전, 정책 방향 제시로 ‘이재명 정당’이란 벽을 넘고 민심에 화답하는 전당대회가 되어야 한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