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 하늘은 멀어도’ 부른 미남 가수 금호동씨 별세

‘고향 하늘은 멀어도’ 부른 미남 가수 금호동씨 별세

1960년대 인기를 끈 ‘미남 가수’ 금호동씨(본명 서문석)가 지난 18일 대장암으로 별세했다고 연합뉴스가 19일 전했다. 향년 85세.

1939년 일본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9년 이재호 작곡의 ‘신의주 사나이’로 데뷔해 ‘현해탄아 잘 있거라’ ‘고향 하늘은 멀어도’ 등이 히트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그의 대표곡인 ‘고향 하늘은 멀어도’는 당시 동아방송에서 13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1965년 은퇴를 선언했으나 약 1년 뒤 일본으로 건너가 활동하기도 했다.

고인은 약 3개월 전 대장암이 발견돼 수술했고, 항암 치료를 받던 중 유명을 달리했다.

유족으로 1남1녀가 있다. 빈소는 김포아너스힐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20일 낮 12시30분.


Today`s HOT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