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운 카드로 300원 긁었는데···‘경찰 감사장’ 받은 여고생들

김창효 선임기자

사탕값 결제하고 현금 놔두고 가

주인에 메시지 가도록 기지 발휘

거리에서 주운 신용카드를 돌려주기 위해 한 학생이 제주시 한 편의점에서 300원짜리 막대사탕을 들어 보이고 있다. JIBS 방송화면 갈무리

거리에서 주운 신용카드를 돌려주기 위해 한 학생이 제주시 한 편의점에서 300원짜리 막대사탕을 들어 보이고 있다. JIBS 방송화면 갈무리

길에서 주운 신용카드 주인을 찾아주기 위해 편의점에서 300원짜리 사탕을 결제하고 그 값을 두고 간 학생들의 사연이 화제다.

27일 제주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9시 21분쯤 학생들은 길에서 주운 카드로 제주시 모 편의점에서 300원짜리 막대사탕 하나를 사 결제했다. 그리고 주인이 찾아오면 카드와 함께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결제된 사탕값 300원도 전해달라며 동전 300원까지 맡기고 떠났다.

이후 60대 남성 A씨는 ‘카드 승인, 300원 일시불, OO 편의점’이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당시 문자 메시지를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던 A씨는 이튿날이 돼서야 신용카드가 없어진 사실을 알고 은행에 분실신고를 했다.

얼마 뒤 은행에서 연락이 왔다. 은행 측은 A씨에게 마지막 결제 장소인 편의점에 한 번 가보는 게 어떻겠냐고 조언했고, A씨는 편의점에서 잃어버린 카드를 되찾았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재치를 발휘해 길에서 주운 신용카드를 주인에게 돌려준 제주 B고등학교 학생 두 명에게 이날 감사장을 수여했다. 이와 함께 A씨에게 편의점에 가보라고 귀띔한 은행 직원에게도 감사장을 수여했다.

이날 감사장을 받은 학생은 “주인을 빨리 찾아주고 싶어서 한 행동이었다”며 “우리의 작은 행동이 이렇게 큰 이슈가 될지 몰랐다”고 말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