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 대물림 않겠다” 카이스트에 515억 기부…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

박용필 기자
“부 대물림 않겠다” 카이스트에 515억 기부…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

‘부의 대물림’을 거부하겠다며 515억원을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KAIST)에 기부한 국내 ‘벤처 1세대’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이 12일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카이스트는 밝혔다. 향년 86세.

1938년 전북 임실에서 태어난 고인은 5·16 군사 쿠데타 당시 군에서 복무하다 1962년 당시 중앙정보부에 특채됐다. 직장과 학업(원광대 종교철학과)을 병행하다 1980년 당시 실권을 잡은 보안사에 의해 중정에서 해직됐다.

이후 사기를 당해 퇴직금을 날리고, 사업에도 실패하면서 사채업자들을 피해 온 가족이 도피생활을 하기도 했다. 이후 1983년 벤처 반도체 장비 제조업체 ‘미래산업’을 창업했고, 국내 반도체 산업 성장세에 힘입어 1999년 11월 국내 최초로 나스닥에 업체를 상장했다.

2001년 일선에서 물러난 그는 2001년과 2014년 두 차례에 걸쳐 카이스트에 515억원을 기부했다. 개인이 이 정도의 거액을 기부한 건 전례가 없는 일이었다. 당시 그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설계하는 데 기여하고 싶은 마음과 ‘부를 대물림하지 않겠다’는 개인적 약속 때문에 기부를 결심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유족으로는 부인 양분순씨와 2남3녀가 있다. 자녀들은 고인의 유지에 따라 ‘미래산업’과는 관계없는 길을 걸었다. 빈소는 건국대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5일 오전 9시.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