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여제’의 이유 있는 외국어 열공

김세훈 기자

IOC 선수위원 출마하는 박인비

“각국 인사말로 많은 선수 만날 것”

‘골프여제’의 이유 있는 외국어 열공

“참가국가 언어로 인사하면서 자주 눈을 맞추는 수밖에 없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 선거에 출마하는 ‘골프여제’ 박인비(36·KB금융그룹·사진)가 밝힌 심정이다.

박인비는 9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파리 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을 마친 뒤 “파리 올림픽 기간 중 가능한 한 많은 선수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는 26일부터 8월11일까지 열리는 파리 올림픽에는 세계 206개국에서 1만여명이 참가한다. 박인비는 “각 나라 말로 인사말을 외우고 있다”며 “작은 선물도 줄 수 없는 규정 때문에 부지런히 다니면서 많은 선수들을 보고 눈을 많이 맞추는 방법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박인비는 “관련 조언을 받아보니 많은 나라 선수가 있으니까 여러 나라 인사말을 한마디라도 배워가면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얼마나 시간이 있을진 모르겠지만 최대한 많이 만나고, 얼굴을 알리며, ‘봉주르’라도 해보려고 한다”며 웃었다.

박인비는 파리 올림픽 기간 중 각국 선수들이 머무는 선수촌에서 유세를 벌인다. 박인비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통산 21승을 거뒀다. 4대 메이저 대회 우승과 올림픽 금메달을 석권한 ‘골든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세계 최고 골퍼다.

IOC 선수위원은 IOC 위원과 동일한 권한을 가진다. 임기는 8년이다. 파리 올림픽 기간 중 출마를 선언한 후보는 총 32명(여성 18명, 남성 14명)이다. 상위 득표자 4명이 새로운 IOC 선수 위원에 당선된다. 세계 각국 선수들이 4명씩 찍을 수 있다. 박인비만큼 화려한 이력을 쌓은 후보는 미국 단거리 육상 선수 출신 앨리슨 펠릭스(38)다. 펠릭스는 2004 아테네·2008 베이징·2012 런던·2016 리우·2020 도쿄 등 5차례 올림픽에서 금메달 7개, 은메달 3개, 동메달 1개를 따냈다.

역대 한국인 IOC 선수위원은 두 명이다. 문대성(태권도)이 2008 베이징 대회에서 처음으로 선출됐고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 당선된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이 파리 올림픽을 끝으로 8년 임기를 마친다.

박인비는 “올해 말까지 골프대회에 출전할 생각은 없다”며 “만일 IOC 선수위원에 당선된다면, 올해 말쯤 앞으로 골프 대회를 어느 정도 뛸지 결정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