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야당 분당

‘안철수표 혁신’ 핵심은 결국 ‘문재인 사퇴’였다

심혜리 기자

‘친노 패권 불가론’ 근거

‘혁신 전대’도 같은 맥락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대표가 13일 밝힌 탈당의 명분은 제1야당의 ‘혁신 불능’이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약 5분간 짧은 탈당 기자회견에서 ‘혁신’이라는 단어만 7번 사용하며 새정치연합 내에서 혁신의 어려움을 강조했다. 또 기자회견 10분 전까지도 ‘혁신‘ 전당대회를 문재인 대표가 수용하길 기다렸다고 주장했다.


이처럼 안 전 대표가 ‘혁신’을 강한 탈당 명분으로 삼은 만큼 그의 ‘혁신’ 내용에 관심이 쏠린다. ‘안철수식 혁신’의 내용이 여론의 호응을 얻을 수 있느냐가 향후 야권 정치항로까지 가름할 것이기 때문이다.

안 전 대표가 주장하는 혁신을 풀어 말하면 대선 패배 ‘얼굴’이자 4·29 재·보궐선거 등 최근 잇단 선거에서 패한 ‘문재인 체제’로는 총선을 치를 수 없다는 것이다. 호남 민심의 ‘반문재인’ 정서 등 ‘친노’ 패권의 상징으로는 리더십 확보가 어렵다는 점도 근거로 제시한다. 당내 비주류 측의 ‘문재인 사퇴’론과 같은 맥락인 셈이다.

이 때문에 안 전 대표는 지난달 29일 문 대표의 ‘문·안·박(문재인·안철수·박원순) 연대’를 거부하면서 혁신 전당대회를 역제안했다. ‘혁신’을 명분으로 했지만, ‘문 대표와 정치를 함께할 수 없다’는 확실한 의사표시이기도 했다. 앞서 안 전 대표는 ‘현역 의원 하위 20% 공천 배제’ 등 당 혁신위원회가 만든 혁신안에 대해선 “총선 전망이 밝아지는 데 기여하는 게 없다”면서 일축하기도 했다.

하지만 여전히 ‘안철수 혁신’의 내용은 명확하지 않다. 당과 정치를 어떻게 바꾸겠다는 내용보다는 ‘문재인 불가론’에 가깝기 때문이다. 구체적인 제안으로는 지난 9월부터 부패 혐의자에 대한 당원 제명, 당 윤리기구 혁신, ‘정치문화 개혁 TF’ 설치 등을 골자로 한 ‘10대 혁신안’이 사실상 유일하다. 한명숙 전 총리 대법원 판결 당시 문 대표의 비호 움직임을 비판하면서 제기한 ‘낡은 진보 청산’도 그 연장선이다. 이는 친노 세력을 구세력·부패세력으로 규정한 것이기도 하다.

앞서 지난 대선 때는 ‘의원 정수 축소’가 안철수식 새 정치의 트레이드 마크였다. 이후 무소속 의원으로 신당을 추진할 때는 ‘거대 양당 기득권 구조 해체’가 정치혁신 내용이었다. 지난해 민주당과 합당할 때는 ‘지방선거 정당 무공천’을 혁신의 고리로 내세웠다.

그러나 안 전 대표 본인도 정작 공동대표 시절 ‘혁신’ 주장에 걸맞은 행보를 보이지 못했다는 지적도 있다. 당시 안 전 대표는 7·30 재·보선을 성공적으로 치른 후 혁신을 수행하겠다고 했지만 선거 패배로 물러났다. 안 전 대표는 “당내에 들어와 가장 후회하는 일이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을 당내 반발 때문에 지키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