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야당 분당

새벽 집까지 찾아간 ‘문’…42시간 꿈쩍 안 한 ‘안’

조미덥 기자

기자회견 예고에 당 ‘발칵’ 긴급의총 열어 탈당 만류

비주류 “혁신 전대 수용을” 문재인 대표 압박 성명도

회견 직전 13분 통화에도 안철수, 전대 중재안 거부

안철수 전 대표가 기자회견을 예고한 지난 11일 오후 5시부터 탈당을 선언한 13일 오전 11시까지 42시간 동안 새정치민주연합의 시계는 숨가쁘게 돌아갔다. 안 전 대표의 ‘탈당 결심’이 알려지자 의원들은 토요일인 12일 밤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탈당을 만류하고, 당내 중진들이 설득에 나섰다. 문재인 대표는 13일 새벽 안 전 대표를 찾은 데 이어 기자회견을 1시간 남겨두고 막판 중재안을 제시했지만 안 전 대표 마음을 돌리는 데 실패했다.

■의원들 “탈당 말라” 호소

안 전 대표가 칩거 5일째인 11일 ‘기자회견’을 공지하면서 당은 발칵 뒤집혔다. 송호창 의원 등 측근들이 “안 전 대표가 탈당 결심을 굳혔다”고 밝히면서다.

다음날 정오쯤 문 대표는 “안 전 대표의 탈당은 안된다. 마지막 대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당내에는 문 대표와의 극적인 막판 타협을 기대하는 기류가 돌았다. 안 전 대표는 일절 외부 활동 없이 서울 상계동 자택에만 머물며 고심을 이어갔다.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대표가 13일 탈당 선언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국회 정론관으로 입장하고 있다. 강윤중 기자 yaja@kyunghyang.com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대표가 13일 탈당 선언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국회 정론관으로 입장하고 있다. 강윤중 기자 yaja@kyunghyang.com

하지만 해가 저물고도 상황이 변하지 않자, 여러 세력들이 다급하게 행동에 나섰다. 중도파가 모인 통합행동은 오후 7시에 “통합 전대를 열어 혁신을 갖고 경쟁하자”고 제안했다. 안 전 대표의 ‘혁신’을 강조하면서 문 대표의 ‘통합 전대’ 구상을 반영한 중재안이었다.

비주류가 모인 ‘구당모임’과 ‘2020 모임’은 오후 8시부터 잇따라 “안 전 대표의 혁신 전대 요구를 수용하라”며 문 대표를 압박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오후 8시30분엔 수도권 지역 의원을 중심으로 50여명이 국회에서 긴급 의총을 열었다. 이들은 2시간이 넘는 격론 끝에 안 전 대표가 탈당을 하지 말고, 문 대표가 당내 갈등에 책임을 지면서 당 통합을 위한 혁신방안에 합의하라는 호소문을 채택했다. 밤 11시에는 중진들이 호소문을 들고 문 대표와 안 전 대표를 방문해 두 사람의 합의와 탈당 의사 철회를 촉구했다.

■문 대표, 안 전 대표 찾아갔지만…

13일 새벽 1시엔 문 대표가 안 전 대표 자택을 직접 방문했다. 하지만 40분 이상 복도에서 기다리다, 안 전 대표와 문 앞에서 짧게 인사만 나누고 나와야 했다. 사실상 ‘문전박대’를 당한 셈이다.

당내에선 2002년 대선 때 ‘데자뷰’ 같다는 분석이 나왔다.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도 대선을 하루 앞두고 정몽준 후보의 지지철회 의사를 바꾸기 위해 정 후보 집을 찾았지만, 문전박대를 당한 바 있다.

기자회견 직전까지도 안 전 대표 마음을 돌리려는 시도는 계속됐다. 문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이후 안 전 대표에게 두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결에 실패했다. 9시40분 집에서 출발해 국회로 향하던 안 전 대표가 10시15분 차 안에서 ‘콜백’을 하고서야 13분의 마지막 전화담판이 시작됐다.

이 통화에서 문 대표는 “만나서 혁신 전대든, 통합 전대든, 혁신안을 추인하는 전대든 다 열어놓고 논의를 하자”고 제안했다고 김성수 대변인이 전했다. 그러나 안 전 대표는 “혁신 전대는 대국민 약속이니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그걸 천명하지 않는다면 만날 이유가 없다”고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문 대표의 최종 제안은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10시30분쯤 국회에 도착한 안 전 대표는 의원회관 주차장 등에 머물다 정확히 11시 국회 정론관에 도착, 굳은 표정으로 탈당을 발표했다.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