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진 “60년 전통의 민주당, 김종인에 갖다바쳐” 문병호 “문재인은 야당 역사상 최악의 대표 될 것”

조미덥 기자

안철수 ‘막말 청산’ 방침에 거꾸로 가는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54)이 창당을 주도하는 국민의당 측 인사들이 26일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을 향해 막말에 가까운 발언들을 쏟아냈다. 안 의원이 혁신안에서 ‘막말 청산’을 주장한 것에 위배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민의당 한상진 공동창당준비위원장(71)은 이날 전북 전주 화산체육관에서 열린 전북도당 창당대회에서 더민주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 체제를 겨냥해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무자비하게 탄압한 군부정권에서 탄생한 국보위(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에 참여한 분을 선대위원장으로 모셔서 60년 전통 민주당을 송두리째 갖다바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더민주가) 비상대책처럼 생각할 수 있지만 보약이 아니고 독약이 되지 않을까 심히 걱정된다”고도 했다.

한 위원장은 탈당하지 않은 더민주 소속 전북 의원들을 향해 “귀가 먹은 것인지 눈이 안 보이는 것인지 캄캄하다”고도 했다.

창준위 부위원장인 문병호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더민주 문재인 대표 사퇴에 대해 “야당 역사상 최악의 대표로 기록될 듯”이라며 “근데 진짜 대표 물러나신 건가요? 최재성 의원 뒤에서 상왕 노릇 안 하시려나?”라고 비아냥거리는 글을 올렸다.

이를 두고 안 의원이 더민주 탈당 전 ‘막말 청산’ 등 내용으로 내놓은 혁신안이나 탈당 후 “막말하는 사람과 함께하지 않는다”고 밝힌 인재영입 원칙에 어긋난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내달 초 창당을 앞두고 지지율이 주춤하자 창준위 관계자들의 조급함이 거칠게 표현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