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청와대는 '임을위한행진곡' 불허 진실 밝혀라"

김한솔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54·사진)는 16일 “‘임을 위한 행진곡’ 문제에 대해 5·18 광주민주화운동 36주기 당일 이 정권이 어떤 태도를 취하느냐에 따라 국정운영의 큰 흐름이 바뀔 수 있다는 점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김창길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김창길 기자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지난번 청와대 회동을 통해 총선 민심을 반영해 국가적 사안에 대해 서로 협조하자, 야당 의견도 겸허히 반영하겠다는 합의 정신을 확인했다”면서 “그런데 2∼3일도 안 지나서 야당 원내대표들이 강하게 부탁드리고 대통령도 좋은 방안을 찾아보라고 제시한 ‘임을 위한 행진곡’ 문제에 대해 국가보훈처가 제창을 못하겠다고 통보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보훈처장은 이 문제를 다시 검토하고 청와대는 다시 지시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론분열을 일으키지 않는 좋은 방법을 찾으라는) 대통령 지시를 보훈처장이 거부한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협치를 위한 시금석이 될 것이라는 얘기를 여러 번 강조했고 대통령도 지시하겠다고 했다”면서 “진실을 청와대가 밝혀달라. 대통령이 지시한 거 맞나, 보훈처장이 거부한 건가, 지시한다고 야당 원내대표에게 얘기하고 사실은 지시 안한 거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총선 민심을 반영하는 건 사람을 바꾸는 인적 쇄신과 정책 쇄신 등 두가지가 있다”며 “정책을 바꿔서 민심을 받아들이겠다는 태도를 보여야 하는데 현재는 인적 쇄신, 정책 쇄신 다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특히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이같은 사실을 청와대 현기환 정무수석으로부터 통보받았다고 사회관계망서비스에 공개한 것을 두고 “청와대는 국민의당과만 파트너십을 만들겠다는 건지 왜 국민의당에만 통보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지적했다. 새누리당 혁신위원장에 김용태 의원이 임명된데 대해서는 “높이 평가한다. 김 의원이 여당 쇄신에 앞장서 주길 바라고 여야가 다 변화해 정치가 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