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여론 업고 김재수에 ‘선택과 집중’

조미덥 기자

조윤선 빼고 해임건의안 추진

<b>국회 본회의 참석한 조윤선·김재수</b>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두번째줄 왼쪽)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오른쪽)이 5일 국회 본회의에서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본회의 참석한 조윤선·김재수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두번째줄 왼쪽)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오른쪽)이 5일 국회 본회의에서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등 야 3당이 5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공동 추진키로 합의한 데에는 김 장관이 ‘비리 백화점’으로 불릴 만큼 도덕성 문제가 심각하다는 판단이 작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김 장관 임명에 대한 여론이 호의적이지 않다는 점도 감안됐다. 해외 순방 중 전자결재로 임명한 3명의 장관 중 유독 김 장관을 타깃으로 삼은 이유다.

더민주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 정서와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을 볼 때, 국민을 대표할 수 있는 자격을 상실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김 장관은 청문회에서 특혜 전세 거주와 아파트 구입, 대출 과정의 특혜, 어머니 의료급여 부정수급 등 다수의 의혹이 불거졌다.

이런 상황에서 김 장관이 지난 4일 장관에 임명되자마자 대학 동문회 사이트에 이러한 의혹 제기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하겠다”는 글을 올린 것은 해임건의의 직접적 근거를 제공했다. ‘재임 중 잘못’이라는 해임건의안의 명분을 삼은 것이다.

기 원내대변인은 역시 ‘부적격’ 판단을 받은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제외된 데 대해선 “선택과 집중”으로 설명했다. 3명 중 2명의 장관을 낙마시키는 게 현실적으로 어려울뿐더러 야당에도 정치적 부담이 된다는 이야기다. 과거 2013년 여성가족부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엔 ‘적격’ 판단을 내린 전력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합의는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삐걱댔던 야권 공조 복원이라는 의미도 있다. 정기국회에서 ‘여소야대’의 힘을 보여주기 위한 전열 정비라는 것이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