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유은혜에 “왜 웃어요, 내가 그리 좋아?”…윤리위 제소

조미덥 기자
한선교, 유은혜에 “왜 웃어요, 내가 그리 좋아?”…윤리위 제소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57·사진)이 13일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54)을 향해 “왜 웃어요? 내가 그렇게 좋아?”라고 말해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유 의원은 한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한 의원은 이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 종합감사에서 질의하다 맞은편에 앉은 유 의원이 웃는 것을 보고 이같이 말했다.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의혹의 핵심 인물인 광고감독 차은택씨에 대한 야당의 의혹 제기를 비판하던 중이었다.

유 의원은 곧바로 사과를 요구했다. 한 의원은 “선배로서 좋아하느냐는 말을 한 것”이라며 “다르게 느끼셨다면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유 의원을 거들던 다른 야당 의원들에게는 “내 말을 왜곡하지 말라”고 맞섰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개인 성명에서 “아직 국회에 남아 있는 일부 남성 국회의원의 몰지각한 여성 비하적 발언, 무의식적으로 표현되는 성희롱 발언을 묵과할 수 없다”며 “국회 윤리위에 한 의원을 제소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더민주 여성 의원들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 의원의 공식 사과와 새누리당의 한 의원 징계를 요구했다.

한 의원은 지난달 새누리당의 국회의장실 점거 도중 경찰 경호원의 멱살을 잡아 고발당하기도 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