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모른다더니···최순실, 윤전추에 “새해엔 시집가세요” 성탄카드

조미덥 기자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2차 변론기일인 지난 5일 서울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으로 향하고 있다. 안봉근·이재만 전 비서관과 이영선 행정관은 출석하지 않았다. 강윤중 기자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2차 변론기일인 지난 5일 서울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으로 향하고 있다. 안봉근·이재만 전 비서관과 이영선 행정관은 출석하지 않았다. 강윤중 기자

바른정당 장제원 의원은 9일 최순실씨가 예전에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에게 보낸 성탄절 카드를 공개했다. 카드에는 “전추씨, 새해에는 꼭 시집가세요”라고 적혀 있었다. 장 의원은 “이렇게 시집보낼 걱정까지 하는 최순실을 윤 행정관은 헌법재판소에서도 ‘의상실에서 처음 봤고, 개인적으로 모른다’고 했다”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건 국정조사특위의 청문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행정관은 헬스트레이너 출신으로 청와대 부속실 행정관이다. 이날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불출석했다.

장 의원은 “윤 행정관의 개인 휴대전화는 제가 알기로는 대포폰인데, 여기에 최순실의 딸이 ‘정유연(정유라씨의 개명 전 이름)’으로 016 번호로 입력돼 있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