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시민의 선택

박 전 대통령 구속에 분위기 침울…김진태 승복연설서 “이기고 오길”

허남설 기자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현장

김 지지자들 한때 “결과 조작”

<b>물러나는 인명진</b>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서 인사말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인 위원장은 이날 전대를 끝으로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났다.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물러나는 인명진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서 인사말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인 위원장은 이날 전대를 끝으로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났다.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31일 전당대회는 다소 침울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1호 당원’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날 서울구치소에 구속 수감된 것이 분위기를 가라앉혔다. 행사 장소인 서울 중구 장충동 장충체육관 내 좌석 4500여석에 자리한 당원과 대의원들은 차분하게 행사를 지켜봤으며, 행사 전 무대에 오른 청년응원단이 각종 율동으로 분위기를 띄우려 해도 크게 호응하지 않았다.

안상수 전당대회 의장 권한대행은 인사말에서 “우리가 사랑하고 선출했던 대통령이 지금 구속된 안타깝고 슬픈 현실”이라고 했다. 전대를 끝으로 물러나는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대통령 후보를 선출하는 전당대회에서 밝은 비전과 희망만을 이야기할 수 없는 것이 당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선출 결과 발표에 앞서 진행된 행사에서 홍 후보는 김진태 후보를 한마디로 표현해달라는 질문에 “후생가외(後生可畏·뒤에 난 사람은 두려워할 만하다)”라고 했고, 김 후보는 홍 후보를 향해 “명불허전”이라고 했다. 김 후보는 승복 연설에서 “이렇게 됐으니 나가서 꼭 이기고 돌아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태극기를 손에 들거나 몸에 두른 김 후보 지지자들이 “결과를 조작하지 말라”며 소리를 질렀지만 큰 소동은 없었다. 경비용역들이 삼엄한 분위기 속에 출입을 통제한 탓이다.

이날 전대를 찾은 친박근혜계 의원은 박대출·유기준·이장우·홍문종·이우현 의원 등이었다.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서청원·최경환·윤상현 의원은 불참했다. 박 전 대통령 구속과 홍 후보 선출을 계기로, 당내 세력은 대선후보를 중심으로 재편되고 근근이 명맥을 유지하던 친박계는 빠르게 소멸할 것으로 전망된다.


Today`s HOT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인도 무하람 행렬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