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윤건영, ‘이재명 정권교체’ 송영길 발언에 “정권계승과 달라” 반박

박광연 기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 의원실 제공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 의원실 제공

친문재인계 핵심으로 분류되는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당선을 ‘정권교체’로 표현한 송영길 민주당 대표의 연이은 발언에 대해 21일 “분명한 건 정권교체냐 정권계승이냐 재창출이냐는 엄연히 다른 문제”라며 반박했다.

윤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송 대표 발언을 어떻게 평가하나’라는 사회자 질문에 “조금 해석의 결이 다르다고 생각한다. 물론 개선과 혁신의 관점에서 얘기하셨을 거라고 이해하고 싶다”며 이 같이 말했다. 윤 의원은 ‘약간 나간 발언이라고 보나’라는 질문에 “생각의 정도에 따라 그럴 수 있다”고 사실상 수긍했다.

윤 의원은 대선 국면에서 고위 당·정·청 회의가 중단된 것을 두고 ‘이 후보가 문재인 정부 국정기조와 다른 공약을 주장할 수 있다는 얘기로 연결되는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도 선을 그었다. 윤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정당정부다. 민주당과 함께 만들어진 정부”라며 “이재명 정부가 만약 출범을 한다고 해도 정당정부다. 민주당과 같이 가는 정부이기 때문에 그 속에서 연속성이 있고 함께 하는 것은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대선 경선 국면에서 중립을 유지한 일부 친문계 의원들도 이 후보를 도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 의원은 이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합류 여부를 묻는 질문에 “당연히 요청이 있으면 제 역할이 필요하면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청와대 출신 의원님들과 공유하고 있는 생각인가’라는 질문에 “확인은 못해봤지만 다르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윤 의원은 대선 ‘원팀’을 위한 이 후보 역할을 강조했다. 윤 의원은 ‘이낙연 전 대표의 선대위 합류 문제는 어떻게 보나’라는 질문에 “이 후보 측에서 경선 과정에서 떨어진 상대 후보들을 보듬어 안아야 한다”며 “한번이 아니라 두번, 세번, 열번, 스무번 만나서 마음을 얻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지난 18·20일 사실상 ‘이재명 청문회’로 치뤄진 경기도 국정감사에 대해 “창이 방패를 뚫지 못했다”며 “국민의힘이 다소 멍청한 선택을 했다”고 평가했다. 윤 의원은 “(국민이힘은) 준비를 정말 안했고, 조폭 연루설 같은 경우는 국민들 비웃음을 샀고, 전략이 부재했다”며 “이번 대선은 네거티브를 적게하는 사람이 이길 거라 생각하는데, 국감을 네거티브 장으로 만들어버린 것 자체가 전략의 실패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국민의힘 유력 대선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최근 ‘전두환 망언’에 대해 “심각한 내상”이라며 “중도층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줬다”고 평가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