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윤석열, 설 연휴 전 양자 TV토론 합의

조문희·윤승민 기자

 모든 현안 주제 논의

 총 토론 횟수는 미정

‘제3당 소외’ 지적도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13일 설 연휴 전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간의 양자 TV토론을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양당은 이 토론회 주관을 지상파 방송사에 요청키로 했고, 국정 전반에 대한 모든 현안을 토론키로 합의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은 안 후보를 포함한 3자 토론을 요구했다.

박주민 민주당 의원과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 등은 이날 국회에서 양당 3대3 실무 협상단 협상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당은 “설 연휴 전 양자 TV토론을 시작하기로 한다”고 밝혔다. 또 “(토론) 방식은 지상파 방송사에 지상파 합동 초청 토론을 주관해줄 것을 요청해 진행한다”면서 “국정 전반에 대한 모든 현안을 토론한다”고 밝혔다.

이날 합의는 토론회 한 건에 대해 이뤄졌다. 이들은 “(오늘 합의사항) 이외에도 추가 토론의 진행을 위해 협상을 계속한다”고 말했다. 성 의원은 “설 연휴를 중심으로 해서 가장 국민들에게 필요한, 적정한 시간이 언제인지 다시 협의를 하겠다”면서 “연휴 기간에는 이동이 많기 때문에 연휴 시작 첫날이 될지 그 전이 될지는 방송사와 협의 후 (다시)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저희 둘(두 당)이 회의하면서 4자 토론에 대해 말하는 건 월권”이라며 “다른 당이 참여하는 4자토론 제안이 와도 다 수용할 의사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자토론을 협의하더라도 합의한 양자토론은 별개로 진행하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그렇게 되겠죠”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성 의원은 다자토론 가능성에 대해 “공식 선관위가 주재하는 법정 토론이 3회 있기 때문에, 양당 후보들의 일정을 고려해서 앞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협상에 참여한 권혁기 민주당 선대위 공보부단장은 ‘선거 전까지 토론회를 몇 회나 하느냐’는 질문에 “횟수를 정하진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상파가 아닌 방송사는 설 이후에 추가로 논의해서 함께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박 의원과 성 의원은 전날 만나 “양당이 토론회에 적극 임하기로 했다”며 3대3 실무 협상단을 만들어 주관 언론사, 토론 주제 등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 윤 후보 측은 대장동 의혹 검증 토론을 주장한 반면 이 후보 측은 정책과 비전 중심 토론회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은 양자 TV토론은 부당하다며 안 후보를 포함한 3자 토론을 요구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두 당의 담합 토론은 음모적이며 명백하게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지지율 15%를 넘는 후보를 배제하는 양당 후보의 방송 토론은 누가 봐도 불공정하다”며 “선거관리위원회가 양당에 경고하고 나서서 중재할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경제와 민생을 살릴 구체적인 해법과 국민의 경제적 기본권을 보장할 다양한 방안의 논의되면 좋겠다”며 “어려운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데 꼭 필요한 일, 당장 해야 할 일을 빠르게 합의하고, 국민께 함께 약속드리는 생산적인 자리라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도 SNS에 “합의에 응해 주신 이 후보 측의 결단을 환영한다”며 “국민 앞에서 이 후보의 실체를 밝히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정책과 대안을 제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후보 간 합의에 따른 토론회 이외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하는 대선 후보 법정토론회는 2월21일과 25일, 3월2일 세 차례 열린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