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비대위, 지방선거 참패에 총사퇴···"국민과 당원께 사죄"

박광연·탁지영 기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당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당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2일 6·1 지방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비대위원 총사퇴를 결정했다.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비대위 비공개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저희 민주당 비대위원 일동은 이번 지방선거 결과에 책임지고 전원 사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선거 패배에 대해 지지해준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사죄드린다”며 “민주당의 더 큰 개혁과 과감한 혁신을 위해 회초리를 들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주신 2974분의 후보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대선과 지방선거 평가와 정기 전당대회를 준비할 당의 새로운 지도부는 의원총회와 당무위원회, 중앙위원회를 통해 구성될 것”이라며 “끝으로 부족한 저희를 믿고 지지해준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대선 패배 원인 분석과 평가, 그에 따른 당 혁신을 잘 하고자 왔는데 지방선거가 임박하면서 충분히 해내지 못했다는 것에 거의 모든 비대위원들이 동일한 생각을 갖고 있었다”며 “향후 (대선과 지방선거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와 그에 따른 혁신 방안 마련은 멈추지 말고 가야한다는 의견이었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이번엔 당헌·당규상 지도부 궐위시 (당대표)직무대행을 맡는 원내대표가 직무대행만 하고, (8월)전당대회를 치를 때까지 존속할 비대위 구성은 의원총회와 당무위원회, 필요하면 중앙위원회까지 열어 의견을 모아가며 의결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전당대회 조기 개최 가능성에 대해선 “의총과 당무위를 거치는 과정에서 전당대회를 빨리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얘기가 나오면 당겨질 수 있는 것”이라며 “8월 하순으로 예정돼있는데 물리적으로 가능할지 좀 더 검토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직자들이 검토한 결과 (조기 전당대회 개최는) 물리적으로 시간이 부족하다는 실무적인 의견들은 있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이재명 전 대선 후보의 인천 지역 출마를 지방선거 패배 원인으로 보나’라는 질문엔 “그렇게 생각하는 비대위원도 있었다”며 “그런 부분도 다 결합돼 패배 원인이 되지 않았나 싶지만 그 얘기는 오래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고 대변인은 지방선거 막판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의 586 용퇴 등 혁신 주장과 그에 따른 당내 갈등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당 혁신위원회 구성 이야기도 나왔나’라는 질문에 “없었다”며 “혁신 기구 구성과 운영 방식에 대해선 의논과 절차를 거치며 다듬어질 거라 본다”고 말햇다.


Today`s HOT
수상 생존 훈련하는 대만 공군 장병들 솔로몬제도 총선 실시 2024 파리 올림픽 D-100 케냐 의료 종사자들의 임금체불 시위
태양절, 김일성 탄생 112주년 장학금 요구 시위하는 파라과이 학생들
호주 흉기 난동 희생자 추모하는 꽃다발 400여년 역사 옛 덴마크 증권거래소 화재
폭우 내린 파키스탄 페샤와르 형사재판 출석한 트럼프 파리 올림픽 성화 채화 리허설 APC 주변에 모인 이스라엘 군인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