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점식 추천, 화합 차원"…이준석 “화합을 뭐 이렇게 하나”

문광호 기자

안 “국민의당 인사 고집 바람직하지 않아”

이 “이 논쟁적인 명단 왜 보냈을까…아쉬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호남 당선자들에게 축사하고 있다./권호욱 선임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호남 당선자들에게 축사하고 있다./권호욱 선임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으로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을 추천한 것이 친윤석열계 영향력 확대와 연관됐다는 시각에 대해 “안철수 의원과 친윤계는 아무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검찰 출신으로 친윤석열계로 분류된다. 이 대표는 안 의원이 화합 차원에서 정 의원을 추천한 것이라는 설명에 대해 “화합을 뭐 이렇게 하냐”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사회자가 ‘정점식 의원을 거부하는 이유가 안철수 의원과 친윤계의 영향력이 최고위에서 확대되는 걸 (방지하기 위해서인가)”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 대표는 “하도 안철수 대표께서 국민의당 인사들도 배려가 필요하다고 해서 (최고위원 추천) 2명을 큰마음 먹고 허용한 것”이라며 “그런데 그 두 분 중 한 분이 우리 당 정점식 의원이다. 정 의원을 추천했다고 하는 것에 대해 저뿐만 아니라 많은 최고위원들이 의아해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 논쟁적인 명단을 왜 보냈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앞서 안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 의원을 최고위원으로 추천한 데 대해 “이제 한 당이 됐는데 국민의당 출신만 제가 고집하는 거 자체가 화합을 위해 바람직하지 않지 않느냐”며 “화합의 제스처로 추천해 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이날 “화합을 뭐 이렇게 하나”라며 “국민의당에서 안철수 대표와 고락을 같이했던 인사를 추천하는 그런 게 아니라 어떻게 우리 당의 의원을 추천하나”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정진석 의원과 갈등을 겪었던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과의 소통이 일부에 의해 독점돼 있다든지 이러면 윤핵관이라는 말이 나올 텐데 우리 대통령은 의원 한 분 한 분과 개별 소통하는 데 전혀 문제가 없다”며 “앞으로 과거와 같이 문고리 아니면 특수 지위를 누리는 사람들이 윤석열 정부에서는 없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 관련해 잇달아 논란이 불거지는 것에 대해서는 “이번에 팬카페 문제도 그렇고 적어도 어떤 사진이 유통되는 경로라든지 자꾸 논란이 있는 것은 이번 기회에 한번 정리가 돼야 하지 않나”라며 “영부인의 자격과 역할에 대해서는 대통령마다 좀 다르게 규정되기는 하지만 이번에 명확하게 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