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만에 추락한 보수혁신의 아이콘...이준석 정치진로 최대 위기

유정인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8일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중앙윤리위원회의에 출석,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해 소명한 뒤 나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8일 국회 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중앙윤리위원회의에 출석,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해 소명한 뒤 나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정치인 이준석’이 8일 추락 기로에 섰다. 보수 혁신, 정치권 세대교체 상징이 된 지 1년만에 성비위 증거인멸 교사 의혹으로 당원권 6개월 정지의 중징계를 받아 정치생명이 위태로워졌다. 0선·30대 대표라는 혁신적 지위에서 구태·비리 정치인으로 추락해 불명예 퇴진의 길로 내몰릴 상황이다. 정치인생 10년만에 맞은 절체절명의 위기다.

이 대표의 상황은 1년 전에 비춰보면 180도 달라졌다. 이 대표는 36세이던 지난해 6월 11일 전당대회에서 4명의 중진 의원 후보들을 꺾고 당 대표 자리를 거머쥐었다. 헌정 사상 30대가 보수 정당의 사령탑이 된 건 처음이었다. 이는 당내 이변 수준을 떠나 한국 정치사의 상징적 사건으로 여겨졌다. 이 대표에겐 정치권 지각변동의 선두주자, 보수혁신의 아이콘, 세대교체 바람의 기수 등 수식어가 따라붙었다.

이는 ‘박근혜 키즈’, ‘유승민계’ 등 꼬리표를 떼고 정치인으로서 독자 노선을 구축하게 된 계기이기도 했다. 이 대표는 26세이던 2011년 12월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비대위 외부 영입위원에 발탁하면서 정치권에 발을 들였다. ‘박근혜 키즈’로 불렸지만 2016년 국정농단 사태 땐 박근혜 당시 대통령 하야를 주장하며 탈당했다. 이후 유승민 전 의원이 주도한 바른정당, 바른미래당, 새로운보수당을 거쳐 미래통합당에 합류하며 유 전 의원과 정치행보를 함께 했다. 당 대표 당선 이후엔 유 전 의원과도 일정 거리를 유지하며 독자 정치행보에 집중했다.

지난달 2년 임기의 반환점을 돌기까지 이 대표의 1년은 롤러코스터에 가까웠다. 논쟁적 화두를 던진 뒤 진영별 충돌 수위를 한계까지 끌어올리는 정치스타일로 스스로 논란의 중심에 설 때가 많았다. 2030세대 남성을 핵심 지지 기반으로 삼으면서 여성할당제·여성가족부 폐지 주장을 일찌감치 폈다. 젠더 이슈를 대결 정치의 장으로 끌고 온다는 비판이 따랐지만 능력주의 등을 들어 정면돌파를 택하곤 했다.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된 데는 2030세대 남성들의 압도적 지지도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대선과 6·1지방선거 등 두 차례의 전국단위 선거를 승리로 이끌었지만, 정치적 이득을 위해 갈등을 격화시키는 정치인이라는 평가도 함께 따라붙었다.

당내에서 리더십 시험대에 오르는 일도 잦았다. 윤석열 당시 대선 후보 측과 사사건건 충돌하며 단단한 리더십을 구축하는 데 한계에 부딪혔다. 양측의 신경전이 전면 충돌 양상으로 번지다 당 내홍이 격화한 경우가 적지 않았다. 당시 윤 후보가 이 대표의 지역 일정 중 입당해 ‘패싱’ 논란이 불거지며 처음부터 잡음이 나왔다. 이후에는 토론회 횟수 등 경선 규칙,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문제 등을 두고 갈등했다.

이 과정에서도 ‘하이리크스 하이리턴’(고위험 고수익) 방식으로 충돌을 극한으로 끌어올린 뒤 극적 타결을 하는 ‘이준석식 정치’가 나타났다. 이 대표는 지난해 12월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문제 등을 두고 선대위 활동을 보이콧하다가 윤 후보와 일명 ‘울산 합의’로 다시 손을 맞잡았다. 곧 이어 다시 내홍이 분출하자 ‘울산 합의’ 13일만에 선대위직을 사퇴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지난 1월엔 윤핵관 문제로 갈등하면서 이 대표의 퇴진 여부를 논의하는 의원총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와 또 다시 손을 맞잡고 원팀을 선언했지만 화학적 결합을 이루는 데는 실패했다는 분석이 많았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