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몰표’, ‘윤 대통령 견제’ 당원 표심 결집…민심과 괴리 극복 과제

김윤나영 기자

이 지지층 당원 유입…대선 경선 때보다 훨씬 높은 득표율

대안 부재에 평균 투표율 25%…지난 전대보다 17%P 낮아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 당권 주자인 박용진·이재명·강훈식 후보(왼쪽부터)가 지난 7일 제주 난타호텔에서 열린 제주지역 합동연설회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 당권 주자인 박용진·이재명·강훈식 후보(왼쪽부터)가 지난 7일 제주 난타호텔에서 열린 제주지역 합동연설회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8·28 전당대회 첫 지역 순회 경선에서 권리당원 74%의 몰표를 받은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견제심리와 이 후보의 ‘사법리스크’가 지지층 결집으로 나타났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른바 ‘개딸·양아들’(개혁의 딸·양심의 아들)의 집단 당원 가입, 문재인 전 대통령 지지층의 지원도 이 후보 쏠림 현상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지난 6~7일 강원·대구·경북·제주·인천 권리당원 투표에서 누적 득표율 74.15%로 박용진(20.88%), 강훈식(4.98%) 후보를 압도했다. 지난해 9~10월 대선 경선 당시 권리당원 득표율(50.29%)보다 약 20%포인트 높다.

이 후보 쏠림 현상의 요인으로 권리당원 구성 변화가 꼽힌다. 지난해 대선 경선을 거치면서 이 후보 지지층이 대거 입당했다. 문 전 대통령 지지층 상당수도 이 후보 지지층으로 전환된 것으로 풀이된다.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2·8 전당대회 당시 약 30만명이던 권리당원도 약 80만명으로 늘어났다.

낮은 전당대회 투표율도 이재명 대세론을 가속화하는 요인이다. 현재까지 전당대회 평균 투표율은 25.20% 수준이다. 지난해 전당대회 42.74%, 2020년 41.03%보다 낮다.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전망 속에 이 후보 외 다른 후보를 선호하는 권리당원 상당수가 투표를 포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아직 전당대회 초반이고 최종 투표율은 예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에 대한 민주당 지지층의 견제심리도 전당대회에 영향을 미쳤다.

당내에선 다른 주자가 눈에 띄지 않는 만큼 대안 부재론이 힘을 받고 있다. 한민수 이 후보 수석대변인은 8일 “강원, 경북, 대구, 제주, 인천의 권리당원들은 민주당이 윤 대통령 실정과 정부·여당의 퇴행을 바로잡아 달라는 기대를 담아 이 후보에게 지지를 보내주셨다”고 자평했다.

이 후보 ‘사법리스크’도 지지층 결집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전당대회 후 민주당이 당심과 민심의 괴리를 어떻게 극복할지가 과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이재명 당대표 당선 이후 윤 대통령과 이 후보의 적대적 공생관계가 고착화하고, 민주당이 이 후보 사법리스크에 대한 투쟁 노선으로 간다면, ‘수박’(겉과 속이 다른 정치인을 뜻하는 은어)으로 불리던 범야권 지지층이 이탈해 민주당의 대선 승산이 낮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