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가처분 신청 한다, 창당 안 한다”

조문희 기자

비대위 전환에 대표직 상실

최종 결정되자 SNS에 글

당내 지지자 적어 세 축소

여론 악화 땐 ‘다음’도 없어

이준석 “가처분 신청 한다, 창당 안 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사진)가 9일 벼랑 끝에 내몰렸다. 당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면서 대표직에서 자동 해임됐고, 측근 대다수는 당직에서 내려왔다. 법적 대응 외 의지할 수단이 사라졌고 당내에선 이 대표가 비대위 출범을 수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이어지고 있다. 성비위 의혹 관련 수사도 이 대표 움직임을 제약하는 요인이다.

이 대표는 당 전국위원회가 비대위 전환을 최종 의결하면서 대표직을 상실하게 됐다. 이 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한다. 신당 창당 안 한다”고 썼다. 오는 13일 기자회견을 연다. 이 대표를 지지하는 2030 청년당원 중심 모임 ‘국민의힘 바로 세우기’도 집단소송을 준비 중이다. 이 대표의 법정 투쟁에 대한 당내 여론은 곱지 않다.

이 대표는 곤란한 상황이다. 이 대표가 법정 다툼을 벌여 당내 여론이 더 악화된다면 이 대표의 차기 대표 재출마 가능성은 더 낮아진다. 하지만 가처분 신청을 제외하면 이 대표가 할 수 있는 일이 많지 않다.

당내 한 관계자는 “(이 대표가) 가처분을 빼면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세력이 있어야 정치적 싸움에서 패배해도 다음을 도모할 수 있는데, 이 대표를 지원할 인사가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전날 사퇴했고, 이 대표가 임명한 한기호 사무총장, 홍철호 전략기획부총장, 강대식 조직부총장도 같은 날 사퇴했다. 친이준석계 인사로 분류되는 김용태 최고위원은 “효력정지 가처분은 신청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경찰이 수사 중인 성비위 의혹 사건도 이 대표에게 부담거리다. 수사 결과 무혐의가 나온다면 정치적 부활을 도모할 수 있다.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될 경우 타격이 불가피하다. 법정에서 유죄 판결이 나온다면 사실상 정계 복귀가 막힐 수도 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