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통령 신년인사회? 처음 듣는 얘기”···민주당 “전화 없이 이메일 띡 보내”

김윤나영 기자    신주영 기자

“야당 지도부 초청 방식 이해할 수 없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부산 연제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 크게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부산 연제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윤석열 대통령이 청와대 영빈관에서 각계 인사들을 초청한 신년인사회에 불참한 이유를 묻자 “처음 듣는 얘기”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이날 부산 현장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이 ‘그동안 영수회담을 요청해왔는데 윤 대통령의 신년인사회에 참석하지 않고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나기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묻자 이같이 답한 뒤 “신년인사회, 여러 사람 인사하는 데 저를 오라고 했다고요?”라고 반문했다.

천준호 민주당 대표 비서실장은 “지난해 12월22일 오후 2시경 행정안전부로부터 신년인사회 초청 이메일이 저희 대표 이메일로 접수됐다”며 “오후 6시까지 회신달라는 요청이 왔었고, 저희는 오늘 예정된 일정이 있어서 참석 불가하다는 내용으로 행안부에 회신했다”고 설명했다.

천 비서실장은 “이메일로 통보됐고 저희에게 따로 행사 관련 참석 요청이 있던 상황이 아니었고 선약도 있어서 참석하지 못하게 됐다”며 “야당 지도부를 초청하면서 전화 한 통 없이 이메일 ‘띡’ 보내는 초대 방식을 이해할 수 없다”고 대통령실을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윤 대통령이 긍정적으로 평가한 중대선거구제 도입에 대해서는 “여러 논란이 있다”며 “장단점을 충분히 고려해서 당내 의견을 모아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중대선거구제의) 장점으로는 신인 진출이 용이하다는 주장도 있지만 또 한편으로는 기득권, 소위 유능하고 경제력이 큰 사람들만의 장이 될 수 있다, 신인 진출이 오히려 더 어려워질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본인의 사법 리스크와 당의 대응을 분리하라는 당내 일부의 주장에 대해서는 “당과 분리 문제는 이게 개인에 대한 공격인지, 당에 대한 공격인지에 대한 판단들이 서로 다를 수 있다”고 답했다. 그는 검찰에 언제 출석하느냐는 질문에는 “검찰에 이미 당당하게 출석해서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이 대표가 기자들과 즉석 질의응답을 진행한 것은 이례적이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