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민심 반영한 결과…총리 해임안은 유감”

이두리 기자

강민국 “민주당 이탈표 예상 못해” 유경준 “사필귀정”

국민의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체포동의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21일 “민심을 반영한 결과”라고 밝혔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체포동의안 표결 후 “어느 누구도 민심을 이길 순 없다”면서 “민심을 반영한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국무총리 해임건의안과 검사 탄핵소추안이 국회를 통과한 것과 관련해 “해임 사유가 없고 탄핵 사유가 명확하게 없는 사안을 체포동의안과 연계해 처리하는 것은 정치적으로 명분 없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지난 2월 이 대표에게 방탄조끼를 입혔던 민주당도 더는 준엄한 법치와 국민의 명령을 거부할 수 없다는 것을 뒤늦게나마 깨달았으니 다행”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민주당에서 이탈표가 다수 나올 것을) 우리는 솔직히 예상하지 못했다”면서도 “ 민주당이 아직도 국민의 마음을 읽지 못하고 있다는 안타까움이 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저녁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고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공격 단골소재였던 이 대표 방탄 프레임이 사라지면서 긴장하는 듯한 모습도 보였다. 강 대변인은 “이 대표에 대한 것은 이제 온전히 사법부의 영역”이라며 “앞으로 국가 경제와 민생을 위해 국회가 무엇을 해야 할지 고민할 시간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여당인 국민의힘이 답할 시간”이라며 “중도층, 수도권, 여성, 2030세대를 어떻게 설득하고 동질감을 가질 것인지를 고민할 시간”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범람한 카우카강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꼬까옷 입고 패션쇼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