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을 향한 이준석의 칼이 무뎌진 이유

조미덥 기자    이두리 기자

“정치부 기자들이 전하는 당최 모를 이상한 국회와 정치권 이야기입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출판기념회에서 하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출판기념회에서 하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연일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도부에 날을 세우지만 더불어민주당을 향한 비판은 날이 무딘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제3지대에 신당을 띄운 후 야당끼리의 반윤석열 연대, 지역구 후보와 정당 투표에서 민주당과 신당을 나눠 찍는 유권자의 전략적 선택을 염두에 뒀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전 대표는 20일에도 여권을 비판하며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그는 MBC 라디오에 출연해 “대통령 지지율이 최소 40% 이상은 나와야 선거를 뛸 수 있다. 그런데 그것도 큰 의미가 없다. 왠지 선거 막판 가서 또 뭐 (민주당이) 터뜨릴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김기현 대표의 ‘슈퍼 빅텐트’로 인재를 영입하겠다는 이날 발언을 두고는 “당내 비주류 인사와도 화합하지 못하고, 몽둥이 찜질하고 내쫓았으면서 어디에 빅텐트를 친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반면 민주당에 대해서는 비판을 자제하고 조언과 분석을 하는 모습이었다. 그는 MBC 라디오에서 민주당의 청년 현수막 논란에 대해 “민주당 입장에서는 좀 안타까운 논란이지만 그래도 전국적으로 게시되기 전에 발견된 건 다행”이라며 “그 업체를 다시 쓰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대장동 50억 클럽’과 ‘김건희 여사 의혹’에 대해 추진하는 쌍특검에 대해서도 국민의힘에 위협적임을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특검 표결을 막을 수 없다. 민주당이 가장 국민의힘을 괴롭히는 방법은 특검에 (대통령이) 거부권(재의요구권)을 때리면, (재의 때) 민주당이 기명투표를 하자고 할 수 있다”며 “그랬을 때 (국민의힘은) 방탄 프레임에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전날 광주 토크콘서트에서 호남의 민주당 1당 지배를 비판하는 식으로 상황에 맞게 거대 정당인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를 비판하는 말은 하지만, 최근 불거지는 민주당의 개별 이슈에 일일이 화살을 겨누지 않고 있다.

이는 이 전 대표가 추진하는 신당의 전략과 관련 있어 보인다. 양당제 폐해 극복과 ‘반윤석열’ 정체성으로 빅텐트를 친 뒤 합류할 인사들의 이념적 스펙트럼을 넓게 하는 선택이라는 것이다. 이 전 대표가 지금 야당이 제기하는 이슈에 비토를 놓다 보면, 야당 출신 인사들이 신당에 합류하려다가도 생각 차이가 부각돼 무산될 수 있다.

다음 총선에서 신당과 민주당의 교차 투표를 노린다는 분석도 있다. 예를 들어 대구에서 민주당 지지층이 전략적으로 지역구에 출마한 이 전 대표 등 신당 후보를 밀어줄 수 있다. 수도권 등 접전 지역에서는 반대로 지역구는 민주당을, 정당 투표는 신당을 찍는 유권자도 나올 수 있다.


Today`s HOT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폭발 페트로 아웃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