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이준석과 연대? 페미니즘·장애인 혐오 반성 땐 대화

김윤나영·신주영 기자

장혜영 정의당 의원 인터뷰

이, ‘집게손 논란’ 침묵에
이제라도 입장 표명해야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지난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경향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성동훈 기자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지난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경향신문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성동훈 기자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지난 6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집게손가락 억지 논란’에 대해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했다.

장 의원은 이날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게임 콘티에 집게손가락 모양 그림을 넣었다는 의혹을 받았다는 이유로 노동자가 일자리를 잃고 그 노동자에 대한 살해 예고 글까지 올라오는 현실이다. 사태가 이 지경까지 온 데 반페미니즘 편승 정치의 중심에 선 이 전 대표에게도 책임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의원은 이 전 대표와 ‘제3지대 연대 가능성’을 열어두려는 당내 움직임을 두고는 “이 전 대표가 장애인·여성 혐오를 반성하고 성상납 의혹 재판에서 무죄라고 밝혀진다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달 30일 류호정 의원 등이 이끄는 정치유니온 ‘세번째권력’에서 “나오기로 했다”고 밝혔다. 세번째권력은 이 전 대표와의 신당 연대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다음은 일문일답.

- 이 전 대표에게 ‘집게손가락 억지 논란에 대해 언제까지 침묵할 셈이냐’고 한 이유는.

“이 전 대표는 2021년 MBC <100분 토론>을 통해 GS 편의점 포스터의 소시지를 손으로 집는 그림에 대해 남초 커뮤니티에서 돌던 (집게손가락 모양에 남성 비하 의도가 담겼다는) 근거 없는 주장에 공적인 권위와 정당성을 부여했다.”

- 이 전 대표는 여성혐오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한다.

“이 전 대표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부터 반페미니즘 정서, 여성혐오 정서에 편승해 정치적 동력을 만든 사람이다. 윤석열 정부의 반페미니즘 기조는 이 전 대표가 남긴 유산이라고 생각한다.”

- 장애인 콜택시 운영비 예산 반영을 위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지하철 침묵 선전전에는 왜 갔나.

“전장연이 왜 싸우는가 봐야 한다. 정부는 장애인 콜택시 연간 운영 예산을 운전자 1명의 최저임금 인건비도 안 나오는 1900만원으로 책정했는데, 여야가 이를 3000만원까지 증액하기로 했다. 그런데 기획재정부가 이를 반대한다.”

- 이 전 대표는 시위 방식이 문제라고 한다.

“한국은 유엔 장애인권리협약에 가입한 나라고 이동권은 권리다. 이 전 대표가 장애인 인권에 진심이라면 이 투쟁을 같이해야 한다.”

- 정의당이 2030 여성 유권자들을 잘 대변하고 있다고 보나.

“지난 대선·지방선거에서 ‘정의당이 페미니즘 때문에 망했다’는 일각의 평가에 대한 당 입장이 무엇인지 불분명하다. 우리가 페미니즘에서 넘어졌다면 넘어진 자리에서 다시 일어나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

- 장애인 탈시설지원법·차별금지법·생활동반자법 등을 대표 발의한 이유는.

“코로나19 팬데믹 때 한국에서 처음 사망하신 분이 정신의료기관 폐쇄 병동에서 돌아가신 정신장애인이었다. 사회적 소수자들 삶에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모른다는 건 우리 사회 위기를 모르는 것이다.”


Today`s HOT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살인적 더위의 인도 남아공 총선 시작
이스라엘 규탄하는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abcd, 스펠링 비 대회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영~차! 울색 레이스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