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신당 이준석 “검사 칼만으론 정치 못해…정책으로 승부”

조문희 기자

창당대회서 초대 대표 선출

<b>이낙연·이준석 개혁신당 창당대회서 ‘활짝’</b>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지난 20일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이낙연 새로운미래 인재영입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이준석 개혁신당 창당대회서 ‘활짝’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지난 20일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이낙연 새로운미래 인재영입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이재명 나빠요, 윤석열 나빠요 같은 선악 구도 없어야”
3지대 빅텐트엔 “골든타임 지났다”…당 ‘자강’ 후 연대 뜻

개혁신당이 지난 20일 ‘이준석 대표 체제’로 닻을 올렸다. 이 대표는 “우리가 이재명, 윤석열보다 뭘 잘하냐고 물으면 개혁”이라고 말했다. “검사의 칼만으로는 세상을 다스릴 수 없단 걸 보여주기 위해 용기 있게 나섰다”며 윤석열 정부를 직격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제3지대 각 세력이 하나로 합치는 ‘빅텐트’ 구상에 대해선 “골든타임은 이미 지났다”면서도 “통합 논의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했다. “정당이 창당한 다음날 합당하는 것은 코미디 아닌가”라고도 했다. 연대 가능성은 남겨두되, 당분간 ‘자강론’ 모드로 물밑 협상을 이어가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개혁신당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이 대표를 초대 당 대표로 선출했다. 당 정책위의장은 김용남 전 의원이, 최고위원은 천하람·허은아·이기인 창당준비위원장이 맡기로 했다. 사무총장은 김철근 전 국민의힘 정무실장이 맡는다.

이 대표는 대표 수락 연설에서 “내가 ‘태극기’를 붙이고 시위 나간다고 애국자라고 하는 우월감으로는 대한민국의 미래 과제를 해결할 수 없다. 독재와 싸웠던 훈장만으로 정치를 가벼운 선악의 구도로 만들어버리는 사람들은 개혁을 해나갈 수 없다”며 양당 정치인과 지지자 모두를 비판했다. 이 대표는 창당대회 후 기자간담회에서도 “더 이상 ‘이재명 나빠요’ ‘윤석열 나빠요’ 선거가 안 됐으면 좋겠다. 민주당이 지금 ‘김건희 나빠요’도 하려는 것 같은데, 그런 건 제발 사법부로 가져 가시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해병대 채모 상병 사건 수사단장이던 박정훈 대령을 언급하며 “집권 1년차 대통령과 싸운다는 결심을 했을 때 그 마음이 무엇인지 아시나. 저는 그 마음을 안다”며 눈물을 보였다.

창당대회에는 이낙연 새로운미래 인재영입위원장을 비롯한 제3지대 인사들이 총출동해 제3지대 ‘빅텐트’ 필요성을 언급했다.

‘빅텐트’ 가능성에 회의적이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화합해서 돌아오는 4월 총선을 맞이하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리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대표는 연대·통합 논의를 지속하겠다면서도 “ ‘우리도 할 수 있어’ 식의 창당은 안 했으면 좋겠다. 일이 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건을 달았다. 이 대표는 “한국의희망을 (제가) 긍정 평가한 이유는 정책을 내세워서”라며 “각 당의 선명성”을 강조했다.

각 당의 정책적 색채를 구체화한 뒤 연대 방향을 정해나가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정당별 지지세를 확고히 한 뒤 통합 논의를 해야 제3지대 내 ‘지분 협상’을 구체적으로 할 수 있다는 현실적 측면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연대 방향을 두고도 합당 대신 각 당이 지역구를 분배하는 방안, 지역구 의원은 단일 기호로 공천하되 비례대표는 당별로 선출하는 방안, 찬성 여론에 따라 완전한 합당을 이루는 방안 등 총 3가지 모델을 제시했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