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김경율 “윤, 한동훈 백수지만 금요일 전화해 월요일 오찬 초청?…이해 안 가”

조미덥 기자

CBS 라디오서 “한, 윤 대통령 배신한 게 뭐 있나”

“두 다리 건너 연락” 오찬 제안 진정성에 의구심

“한, 콜록거려” 상태 전해…“당 대표 출마 안 할 것”

김경율 국민의힘 비대위원(가운데)이 5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 입장하며 한동훈 비대위원장(오른쪽) 뒤로 지나가며 굳은표정을 짓고 있다. 2024.02.05 박민규 선임기자

김경율 국민의힘 비대위원(가운데)이 5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 입장하며 한동훈 비대위원장(오른쪽) 뒤로 지나가며 굳은표정을 짓고 있다. 2024.02.05 박민규 선임기자

김경율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22일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오찬을 초청했다 거절당한 일을 두고 “아무리 지금 한 전 위원장이 백수 상태지만 금요일날 전화해서 월요일 오찬을 정하기로 했다는 건 이해가 안된다”고 밝혔다. 또 “(윤 대통령이) 직접 연락하면 되실텐데, 비서실장, 원내대표 이렇게 두 다리를 건너서 하는 것도 조금 전격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오찬 제안의 진정성에 대한 의심을 표현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전 비대위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식사 약속을 잡으려면 조금 몇 개 시간을 달라 그리고 일주일 정도 말미는 주는데 그렇게 하는 건 좀 의아스럽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저희 비대위 (단체채팅) 방도 약간 왈가왈부가 있었는데, 일각에서는 ‘(윤 대통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만나는데 정작 총선 당시 가장 애썼던 한동훈 전 위원장을 왜 안 만나느냐. 그에 대한 대처로 갑작스럽게 일정을 잡은 게 아니냐’ 그런 분석도 있다”며 “제가 봐서도 대단히 이례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한 전 위원장에게 직접 연락하지 않고 두 다리 건너 연락을 전한 것에 대해 의구심을 나타냈다.

김 전 비대위원은 한 전 위원장의 현재 상태에 대해 “전화 통화를 두 세번 했는데 지금 나아지긴 했는데 계속 콜록콜록하더라”며 “건강이 어디가 특정하게 아프진 않지만 많이 소진됐다고 할까, 육체적으로 힘든 상태인 것은 분명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의 행보를 두고는 “정치를 하지 않겠나”라면서도 “적어도 당대표 선거에는 출마하지 않을 것이다. 출마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 전 위원장의 성정을 조금 아는 입장에서 절대 그럴 사람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전 비대위원은 최근 한 전 위원장을 강하게 비판하고 있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윤 대통령이 먼저 만난 것에 대해 “회담 마치고 나서 홍 시장의 발언들이 대단히 세다”며 “배신자다 이런게 나오니까 한 전 위원장이 인간적인 서운함은 분명 있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홍 시장의 배신이라는 수사를 보면 정말 투명하다”라며 “공공선을 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고, 30년의 정치행적이라는 게 국가나 민족을 생각하는 것보다 항상 본인의 어떤 일신상의 안위와 권력을 위해서 나아가신 분”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 전 위원장이 윤 대통령을 배신한 게 뭐가 있나. 총선 과정 속에서 제 기억에 공격한 적이 없다”고 했다.


Today`s HOT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