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홍철호 정무수석에 “채 상병 특검법 수용 촉구”

탁지영 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가 7일 취임 축하 인사차 예방 온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과 악수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가 7일 취임 축하 인사차 예방 온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과 악수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은 7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를 예방해 당선 축하 인사를 전했다. 박 원내대표는 홍 수석에게 전 국민 민생회복지원금 관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편성을 논의하고 윤석열 대통령이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을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수석은 이날 오후 국회를 찾아 박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홍 수석은 박 원내대표와 인천 동향 출신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어려운 시기에 같이 협치할 수 있는 넓은 정치를 부탁드리겠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민생도 어렵고 경제도 많이 어렵다. 국민을 위한 삶, 대한민국의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여야가 힘을 합쳐서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며 “여와 야가, 그리고 대통령님과 야당 대표께서 서로 충분히 소통하면서 야당이 민심을 전하고 정무수석께서 대통령님께 (이를) 전해서 국민의 삶을 대변하는데 도움 됐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박 원내대표와 홍 수석은 약 20분간 비공개 차담을 나눴다. 차담에 배석한 박성준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박 원내대표가 홍 수석에게 두 가지를 말했다고 전했다.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전 국민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 관련해서 5월9일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가 뽑힌다면 깊이 있게 논의해서 추경 편성 관련 부분을 같이 논의했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채 해병 특검법이 오늘이나 내일쯤에 정부로 이송될 텐데 대통령이 만약 거부권을 행사하고 (국회에) 재의결이 왔을 땐 정국에 상당히 파란이 있을 것 같으니 채 해병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홍 수석이 박 원내대표의 제안을 듣고 “정무수석이기 때문에 듣고만 가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대통령께서 활짝 핀 난을 보내셔서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전하셨다고 한다”며 “현안에 대한 대통령 말씀은 없으셨다고 한다”고 전했다.

홍 수석은 기자들과 만나 “서로 인연이 많으니 정치에서도 그 인연을 살려 나가자고 했다”며 “박 원내대표께서 정국 현안에 대한 민주당의 입장을 말씀주셨는데 우리(국민의힘) 원내대표 선거가 끝나고 서로 소통하고 22대 국회는 생산적인 국회가 되도록 서로 노력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