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민생회복지원금 추경 협조”···추경호 “갑자기 얘기하면”

탁지영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3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을 방문해 박찬대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3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을 방문해 박찬대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처음으로 회동했다. 총선 이후 양당 원내대표가 새로 선출된 뒤 인사차 만난 자리였다. 양당 원내대표는 구체적인 현안보다 앞으로 소통에 집중하자는 이야기를 나누는 데 주력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배준영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함께 국회 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을 찾아가 박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박 원내대표는 문 앞에서 추 원내대표와 배 원내수석부대표를 맞이했다.

박 원내대표는 자신이 맨 넥타이 색깔로 대화의 물꼬를 텄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수석께서 오신다고 해서 제가 가지고 있는 넥타이 중에 가장 붉은 기가 있는, 하지만 파란색이 섞여 있는 보라색으로 매고 왔다”고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평소에도 인품이 훌륭하시고 소통 능력이 탁월하시다 해서 존경하고 좋아하는 마음으로 뵀습니다마는 이렇게 여야의 원내대표로서 만나게 돼서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며 “추경호가 같이 일하기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겠구나 기대하고 저 역시 박 대표님을 잘 모시고 국민들께서 바라는 의회 정치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양당 원내대표는 여야 의견이 다른 현안을 두고 기싸움을 벌였다. 박 원내대표는 추 원내대표에게 전 국민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추경) 편성 협조, 윤석열 대통령의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 수용, 라인야후 사태 관련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 개최, 총선 민심을 받든 22대 국회 원 구성 협의 등을 요청했다.

추 원내대표는 “지금 거기에서 제가 드릴 말씀은 구체적으로 없다”며 “오늘 인사차 온 만큼 구체적 사안에 대해서 갑자기 훅, 제가 훅 견해를 얘기하면 우리가 더 이상 대화를 못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양당 원내대표는 15분가량의 비공개 차담 끝에 앞으로 최소한 일주일에 한 번 식사를 함께 하면서 정국 현안에 대해 논의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박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속 터놓고 얘기하다 보면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는 부분에 있어서는 의기투합했다”고 말했다. 추 원내대표도 “일주일에 한 번만 만나는 것이 아니라 횟수는 그보다 훨씬 더 자주일 수 있다”고 했다.


Today`s HOT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훈련하는 양궁대표팀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에펠탑 오륜기와 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