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 연대’로 뭉치는 야권…“민심 외면한 정권의 끝은 몰락”

김윤나영 기자

채 상병 특검법 거부 ‘위헌’ 강조…야6당 공동투쟁 검토

민주당 “범국민대회” 언급에…여권 “촛불시위” 위기감

<b>민주당 천막농성장 찾은 조국혁신당</b> 조국혁신당 황운하 원내대표와 22대 국회의원 당선인들이 13일 국회 본청 계단 앞에 마련된 해병대 채 상병 특검 수용을 촉구하는 더불어민주당 초선 당선인들의 천막농성장을 찾아 인사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parkyu@kyunghyang.com

민주당 천막농성장 찾은 조국혁신당 조국혁신당 황운하 원내대표와 22대 국회의원 당선인들이 13일 국회 본청 계단 앞에 마련된 해병대 채 상병 특검 수용을 촉구하는 더불어민주당 초선 당선인들의 천막농성장을 찾아 인사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parkyu@kyunghyang.com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이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에 시동을 걸고 있다. 대통령실의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이 탄핵소추의 근거다.

야당은 사건 피의자가 될 수도 있는 윤 대통령이 채 상병 특검법안에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하는 것만으로도 탄핵소추 사유에 해당한다고 압박했다.

야당은 윤 대통령의 탄핵소추나 임기 단축을 시사하고 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만일 해병대원 특검법에 거부권을 행사하면 대대적인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며 “윤 대통령께서 불행한 사태를 스스로 초래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경고했다.

김용민 민주당 원내정책수석부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에서 “대통령이 이 사건 범죄에 연루됐다면 탄핵 사유가 될 수 있고, 거부권 행사 자체가 위헌이 될 수 있다”며 “자신의 범죄를 덮기 위한 권한 행사가 인정된다면 이 자체가 위헌적 권한 행사가 된다. 위헌적 거부권 행사는 탄핵 사유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지원 전남 해남·완도·진도 당선인은 BBS 라디오에서 “윤 대통령께서 채 상병 특검·김건희 특검 문제를 시원하게 국민이 바라는 대로 결정을 안 하신다면 역시 탄핵밖에 없지 않으냐”고 했다.

조국혁신당도 탄핵소추를 준비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신장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당선인총회 후 브리핑에서 “거부권 행사 자체가 대통령 본인과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서 헌법적 권리를 사적으로 남용하는 것이기 때문에 중대한 헌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중대한 헌법 위반은 탄핵 사유 중 하나가 된다. 관련 법률을 검토하고 추가적인 정치적 행동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채 상병 사망 이틀 뒤 해병대 수사단이 ‘말씀하신 수사계획서를 첨부한다’며 대통령실에 수사 자료를 보고했다는 내용의 경향신문 기사를 공유하면서 “대통령실의 구체적 관여 물증이 나왔다”고 압박했다. 조 대표는 지난 10일 유튜브 방송에서 “채 해병 특검을 통해 윤 대통령의 불법이 확인돼야 한다”며 “수사에 대한 불법적 개입과 지시였음이 확인되면 그건 바로 탄핵 사유”라고 했다.

민주당은 대통령이 특검법에 거부권을 행사하면 야6당 공동 장외투쟁에 돌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필요시에 야6당 공동행동을 검토하겠다”며 “범국민대회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운하 조국혁신당 원내대표는 이날 민주당 당선인들이 국회 앞에 마련한 채 상병 특검 수용 촉구 천막농성장을 찾아 “대통령 거부권 행사는 헌법 위반이고, 헌법 위반은 곧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며 “민심을 외면한 정권의 끝은 몰락이었다”고 말했다.

여권 내에서도 위기감이 감지된다. 김영우 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이재명 대표, 조국혁신당, 또 추미애 국회의장까지 지금 거의 확실시되는 상황에서 이준석 개혁신당까지 완전히 야권은 지금 탄핵 연대”라며 “탄핵 연대가 거의 마무리돼 가는 이런 상황에서 결국은 채 상병 특검을 거쳐 촛불시위까지 간다고 본다”고 말했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