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비겁했다” 국힘 첫목회가 지목한 총선 패배 부른 5가지 사건

조미덥 기자

이태원 참사 공감 부재·불통 정치 등

지난 2년 민심 이반 대표적 문제 꼽아

첫목회 회원들이 지난 14일 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경제사회연구원에 모여 밤샘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첫목회 제공

첫목회 회원들이 지난 14일 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경제사회연구원에 모여 밤샘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첫목회 제공

4·10 총선에서 험지에 출마한 국민의힘 3040 세대 모임 ‘첫목회’가 15일 윤석열 정부에서 벌어진 5가지 사건을 총선 패배의 대표적인 원인으로 지목했다. 이들은 이런 사건들에도 불구하고 침묵했던 자신들의 비겁함에 대해 반성하며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보수정치의 재건을 위해 행동하겠다”고 선언했다.

첫목회 소속 회원 20명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연구원에서 전날 저녁부터 밤샘토론을 진행한 후 발표한 선언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민심을 이반하게 한 지난 2년의 대표적인 문제로 “이태원 참사에서 비쳐진 공감 부재의 정치, 연판장 사태로 비쳐진 분열의 정치, 강서 보궐선거로 비쳐진 아집의 정치, ‘입틀막’으로 비쳐진 불통의 정치, 호주 대사 임명으로 비쳐진 회피의 정치”로 5가지를 꼽았다. 모두 윤석열 대통령과 친윤석열계 주도로 불거진 일들이다.

이들은 “국민이 바랐던 공정과 상식이 무너지고 있음에도 정부는 부응하지 못했고 당은 무력했다. 그리고 우리는 침묵했다”며 “우리의 비겁함을 통렬히 반성한다”고 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보수정치의 재건을 위해 용기있게 행동하겠다”며 “오늘을 우리가 알고 있던 공정이 돌아오고, 우리가 알고 있던 상식이 돌아오는 날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