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대통령 거부권 제한은 헌법 부정···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어”

이보라 기자    문광호 기자

“민주당, 반민주적 정쟁 발상보다 정책 경쟁해야”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대통령 거부권(재의요구권) 제한을 위한 더불어민주당의 원포인트 개헌 주장에 대해 “헌법 부정”이라며 “국민의힘은 결단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대통령 거부권은 3권 분립 원칙의 핵심 중 핵심”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거부권 제한은 헌법을 부정하는 발상”이라며 “민주당은 반민주적 정쟁을 위한 발상으로 혼란을 야기하기보다는 어떻게 하면 국민 살림살이를 나아지게 할지, 더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지 정책 경쟁에 나서주기를 당부한다”고 했다.

추 원내대표는 “협치가 민심”이라며 “국민의힘은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며 대화와 타협을 통해 민생을 위한 협치를 해나가겠다”며 “여야 간 민생 정책 경쟁을 통해 국민들의 정치권에 대한 기대에 부응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민주당 헌법개정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윤호중 의원은 지난 13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의 거부권을 제한하고 대통령도 국회의장처럼 당적을 가질 수 없도록 하는 ‘원포인트 개헌’을 제안했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