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전대 등판 명분?···김용태 “지지율이 깡패”

이보라 기자

“도서관서 책 보는 장면 노출

전대 염두에 두고 판단한 듯”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내에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전당대회 등판론이 계속 흘러나오고 있다. 한 전 위원장이 여전히 높은 지지율을 보이는 데다 그에게만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울 수 없다는 주장이다.

김용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16일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한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명분에 대해 “지지율이 깡패라고 생각한다”며 “공표된 언론조사를 보면 한 전 위원장이 평가 지표에 따라서 높게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총선 참패 이후 활동을 중단했던 한 전 위원장의 목격담이 흘러나오는 데 대해서는 “(한 전 위원장이) 도서관에서 책을 보시는 장면들도 나오는 게 전당대회를 염두에 두고 판단하시는 거 아닌가 생각이 된다”며 “저도 지역구에서 저녁을 먹을 때 집에서 시켜 먹는 것보다는 일부러 나간다”고 했다. 이어 “나가서 지역구 주민들한테 인사도 하고 제가 돌아다니고 있다는 것을 홍보도 하고 결국 목격도 당하고 그 행동이 다 메시지”라며 “한 전 위원장도 집에서 책을 보셔도 되지만 도서관에 가셔서 보셨다는 것은 어떤 정치적인 메시지와 행동들을 염두에 두고 하신 것 아닌가 하는 개인적 추측이 있다”고 했다.

지난 총선에서 사무총장을 지낸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수석대변인도 이날 SBS 라디오에 출연해 한 전 위원장의 ‘이재명·조국 심판론’ 등 선거 전략을 두고 “마치 이것 때문에 패배했다라고, 객관적인 여론조사나 데이터 없이, 그걸 이미 결론으로 내놓고 묻는 것은 맞지 않다”고 했다. 이어 “한 전 위원장이 유세하면서 이야기하는 것들이 그래도 유권자들에게 소구력이 있다고 생각해서 한 번만 더 와달라고 해놓고 지금 와서는 그것 때문에 졌다라고 그렇게 말씀하시는 것은 적절치 않다”라고 했다.

진행자가 ‘이·조 심판론을 지적하는 사람 중 한 전 위원장에게 유세를 요청한 사람이 있나’라고 묻자 “거의 모든 후보자들이 한 전 위원장이 한 번이라도 더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에 대해 “전적으로 한 전 위원장이 고민하고 결단할 문제”라며 “한 전 위원장이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것도, 잠시 멈추게 하는 것도, 또다시 나아가게 하는 것도 민심이다. 민심은 변하는 중이다.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