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여당 지도부, 5·18 단체 만나 “개헌으로 5·18 정신 헌법에 담겠다”

조미덥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 단체들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5.16 박민규 선임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 단체들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5.16 박민규 선임기자

국민의힘 지도부는 5·18 민주화운동 44주년을 이틀 앞둔 16일 관련 단체들과 간담회를 열고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위한 개헌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5·18 민주유공자유족회·공로자회·부상자회와 간담회를 열었다. 그는 간담회에서 “국민의힘은 지난 총선에서도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공약으로 발표했고 윤석열 대통령도 개헌 때 헌법 전문에 반드시 올려야 한다고 피력했다”고 밝혔다. 그는 “자유민주주의 발전에 중요한 획을 그은 5월 정신 그 자체가 헌법 정신이라는 점에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은 매우 마땅하다”며 “제반 여건이 무르익으면 여야 간 초당적 협의를 토대로 개헌을 통해 반드시 담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5·18 민주유공자를 국가유공자에 포함하는 작업 역시 국민의힘은 지속해서 세밀하게 살피면서 정밀한 검토를 하고 있다”고 했다.

이 간담회에는 추경호 원내대표와 성일종 사무총장, 정점식 정책위의장 등 당 4역이 모두 참석했다. 추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훼손하는 어떠한 발언에도 동의하지 않는다”며 “앞으로도 자유와 인권의 5·18 정신이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황 위원장은 이날 앞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도 “이 땅의 자유와 정의, 인권 그리고 민주주의를 지켜 낸 5·18 정신은 대한민국의 소중한 역사이자 우리의 자산”이라며 “국민의힘은 값진 희생으로 만들어 낸 자유민주주의를 소중히 지키고 5월의 정신을 더욱 계승·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성 총장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5·18 정신이 헌법 전문에 들어가는 건 어느 정도 컨센서스가 이뤄지고 많이 동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시작할 수 없기 때문에 원내에서 연구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당 지도부와 22대 국회 당선인, 낙선인들까지 대대적으로 오는 18일 광주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44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다. 원외 조직위원장들은 당일 광주에서 워크숍을 진행하기도 한다. 총선 참패 후 5·18 정신을 폄훼하는 당내 일각의 주장과는 거리를 두고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공약을 고리로 호남 민심에 구애를 펴는 것으로 해석된다.


Today`s HOT
중국-아랍국가 협력포럼 개최 셰인바움 후보 유세장에 모인 인파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영~차! 울색 레이스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살인적 더위의 인도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남아공 총선 시작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