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5·18 헌법수록 약속 안 지키는 건 사기보다 엄중한 범죄”

김윤나영 기자

“국민과 주권에 도전하는 권력자들 용서 않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기념식에서 참배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기념식에서 참배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윤석열 대통령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사를 두고 “대선 때 명백하게 공약했고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공약했던 광주 5·18 정신 헌법전문 수록에 대해서 한마디 말씀이 없어서 아쉽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후 기자회견을 열고 “개인들은 돈 10만원을 빌릴 때도 그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제재받는데 국민 주권을 위임받는 대신에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은 사기죄보다도 더 엄중한 범죄 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께서 오늘 기념식에 참석해주신 것은 참으로 감사한 일”이라면서도 “반드시 5.18 민주화운동 정신은 헌법 전문에 수록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오늘 헌법전문 수록에 대해서 언급했든 안 했든 그것은 이번 윤석열 정권이 출범하면서 대한민국의 주권자들에게 분명하게 공식적으로 약속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끊임없이 말만 반복할 게 아니라 실천으로, 행동으로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며 “시간은 얼마든지 있다. 그리고 약속을 공식적으로 한지도 많은 시간이 지났다. 이제 그 약속을 지킬 때”라고 여당을 압박했다. 이 대표는 “국가 폭력의 그 처참한 역사 그리고 그에 저항했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반드시 대한민국 헌법 전문에 수록해서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이 다시는 국민들이 준 총칼로 국민을 집단 대량 살상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광주 5.18 민주화운동은 우리 국민들이 국민의 생명을 보호해 달라고 그들에게 주었던 권력과 칼과 총을 이용해서 국민을 살상한, 대량 학살한 국가폭력 사건이자 국가반역 사건”이라며 “ 이런 사건이 다시 재발하지 않기 위해서는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반드시 필요한데도 수십 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그 피해자들은, 그 유족들은 고통스러운 가슴을 쓸어안고 힘들어하지만 그 가해자들, 그 가해로 인해서 얻어진 권력과 부를 여전히 누리는 자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이 국가의 주인이라는 사실을, 국민이 곧 국가라는 사실을 반드시 새기고 국민과 주권에 도전하는 어떠한 권력자들조차도 결코 용서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다시 한번 한다”고 밝혔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