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건설적 의견제시가 ‘처신’인가”···오세훈 “내부 통로 두고 보여주기만 횡행”

민서영 기자

유승민 전 의원도 오 시장 비판 “논점 일탈, SNS 금지령?”

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4월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관련 입장 발표를 한 뒤 당사를 떠나며 취재진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4월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관련 입장 발표를 한 뒤 당사를 떠나며 취재진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자신의 해외 직구 관련 정부 정책 비판에 대한 오세훈 서울시장의 지적에 대해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 건설적인 의견제시를 ‘처신’ 차원에서 다루는 것에 공감할 분 많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여당 당권 주자로 꼽히는 유승민 전 의원도 오 시장의 지적이 “억까 심보”라고 비판했다. 오 시장은 한 위원장의 반격에 “‘처신’이란 표현은 정제되지 않은 표현”이었다면서도 “여당 정치인들의 SNS 의견제시는 가급적 최소한에 그쳐야 한다”고 답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 시장을 겨냥해 “서울시장께서 저의 의견제시를 잘못된 ‘처신’이라고 하셨다”고 적었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 20일 자신의 SNS에 “(해외직구에서) 유해물질 범벅 어린이 용품이 넘쳐나고 500원 숄더백, 600원 목걸이가 나와 기업 고사가 현실이 된 상황에서 정부가 손놓고 있다면 그것이야말로 문제”라며 “함께 세심하게 명찰추호(明察秋毫) 해야 할 때에 마치 정부 정책 전체에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지적하는 것은 여당 중진으로서의 처신에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혔다. 유승민 전 의원과 나경원 전 의원, 한 전 위원장이 일제히 정부의 해외직구 정책을 비판한 것에 대한 반박성 대응으로 해석됐다.

한 위원장은 이에 대해 “공익을 위해 꼭 필요하다면 시민의 선택권을 제한할 수도 있지만 불가피하게 시민의 선택권을 제한할 때는 최소한도 내에서 정교해야 하고 충분히 설명해야 한다”며 “방향은 맞다는 것만으로 좋은 정책이 되지 않고, 선의로도 나쁜 결과가 나올 수 있지 않나”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오늘 보도에 나온 고연령 시민들에 대한 운전면허 제한 같은 이슈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20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외국인주민 정책 마스터플랜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20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외국인주민 정책 마스터플랜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자 오 시장도 SNS에 재차 글을 올렸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건강한 당정관계’를 향한 제 소신은 변함없다”며 “그러나 여당 정치인들이 SNS로 의견제시를 하는 것은 가급적 필요 최소한에 그쳐야 한다”고 밝혔다. 또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내부 통로는 놓아두고 보여주기만 횡행하는 모습이 건강하지 않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했다.

오 시장은 다만 “그러나 처신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지금 생각해보면 정제되지 않은 표현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저와 의견을 조금 달리하더라도 우리 당의 모든 구성원과 정부가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염려하는 마음은 같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오 시장이 저격한 ‘여당 중진’ 중 한 명인 유 전 의원도 자신의 SNS에 글을 올리고 오 시장의 글에 반박했다. 유 전 의원은 “여당 정치인이 SNS로 의견제시를 하는 것은 필요 최소한에 그쳐야 한다? 이건 무슨 억지입니까”라며 “지난 2년간 당정관계가 잘못된 것은 건강한 목소리가 없었기 때문 아닙니까”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자기가 SNS 하면 건강한 거고, 남이 SNS 하면 보여주기만 횡행한다? 이건 대체 무슨 억까 심보입니까”라고 했다.

유 전 의원은 또 “건전한 비판과 의견 제시, 사회적 토론을 통해 국가정책에 반영되는 이 모든 과정이 성숙한 민주주의”라며 “오 시장의 논점 일탈은 SNS 금지령으로 귀결되는 것이냐”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지난해 1월 11일 대구 아트파크에서 열린 대구·경북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지난해 1월 11일 대구 아트파크에서 열린 대구·경북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