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유의동 “채 상병 특검법 ‘찬성’···받을 때 얻는 게 잃는 것보다 많다”

민서영 기자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 경향신문 자료사진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 경향신문 자료사진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 수사외압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특검법이 다시 국회로 넘어올 경우 찬성표를 던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SBS 유튜브에 출연해 “이 특검법을 받지 못해야 하는 이유가 뭔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찬성표를 던질 것이냐’는 질문에 “그런 쪽에 생각이 많다”고 밝혔다. 당 정책위의장을 지낸 유 의원은 이번 4월 총선 때 경기 평택병에서 낙선했다.

유 의원은 ‘수용을 하는 게 맞다고 보나’라는 물음에 “그렇다”며 “법리적으로도 그렇고, 이걸 받았을 때 우리가 얻는 게 잃는 것보다는 훨씬 많은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이) 지금 21대부터 시동 거는 건 ‘저희가 받지 못할 거다, 안 받을 거다’(라고 생각해), 그러니까 정치적으로 핀치에 몰리게 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하는 거라 대담하게 이걸 받고 결과를 보여주면 결국에는 민주당이 더 어려운 상황에 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또 “아무리 기세가 좋을 때도 100% 가질 수 없고 기세가 낮아도 우리가 빈손으로 국회의 정치적 영향력을 다 놓치는 경우는 없다”며 “이런 노력들이 하나씩 하나씩 쌓이다보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을 하는데, 대통령실에서 어떤 결정을 내리는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여당에서 공개적으로 채 상병 특검법 찬성 의사를 밝힌 의원은 유 의원을 비롯해 김웅·안철수 의원 등 3명이다. 안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채 상병 특검법 찬성 입장에 변화가 없다”며 “이탈표가 아닌 소신투표”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2일 본회의에서 채 상병 특검법에 찬성표를 던졌고 그 입장을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