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유의동 “채 상병 특검법 ‘찬성’···받을 때 얻는 게 잃는 것보다 많다”

민서영 기자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 경향신문 자료사진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 경향신문 자료사진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 수사외압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특검법이 다시 국회로 넘어올 경우 찬성표를 던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SBS 유튜브에 출연해 “이 특검법을 받지 못해야 하는 이유가 뭔지는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찬성표를 던질 것이냐’는 질문에 “그런 쪽에 생각이 많다”고 밝혔다. 당 정책위의장을 지낸 유 의원은 이번 4월 총선 때 경기 평택병에서 낙선했다.

유 의원은 ‘수용을 하는 게 맞다고 보나’라는 물음에 “그렇다”며 “법리적으로도 그렇고, 이걸 받았을 때 우리가 얻는 게 잃는 것보다는 훨씬 많은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이) 지금 21대부터 시동 거는 건 ‘저희가 받지 못할 거다, 안 받을 거다’(라고 생각해), 그러니까 정치적으로 핀치에 몰리게 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하는 거라 대담하게 이걸 받고 결과를 보여주면 결국에는 민주당이 더 어려운 상황에 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또 “아무리 기세가 좋을 때도 100% 가질 수 없고 기세가 낮아도 우리가 빈손으로 국회의 정치적 영향력을 다 놓치는 경우는 없다”며 “이런 노력들이 하나씩 하나씩 쌓이다보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을 하는데, 대통령실에서 어떤 결정을 내리는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여당에서 공개적으로 채 상병 특검법 찬성 의사를 밝힌 의원은 유 의원을 비롯해 김웅·안철수 의원 등 3명이다. 안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채 상병 특검법 찬성 입장에 변화가 없다”며 “이탈표가 아닌 소신투표”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2일 본회의에서 채 상병 특검법에 찬성표를 던졌고 그 입장을 유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