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하, ‘박근혜 방’ 물려받았다···김기현·황운하는 ‘옆방 이웃’

이보라 기자    민서영 기자
2017년 5월 자신의 형사재판에 출석한 박근헤 전 대통령. 왼쪽은 유영하 당선인. 경향신문 자료사진

2017년 5월 자신의 형사재판에 출석한 박근헤 전 대통령. 왼쪽은 유영하 당선인. 경향신문 자료사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새누리당 대표 시절까지 사용하던 국회 의원회관 방을 유영하 국민의힘 당선인이 사용한다.

국민의힘은 23일 제22대 총선 당선인들이 4년 임기 동안 사용할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배정표를 확정했다.

배정표에 따르면 유 당선인은 박 전 대통령이 썼던 의원회관 620호를 사용한다. 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그는 박 전 대통령이 탄핵당한 후 국정농단 재판 변호인단으로 활동했다. 박 전 대통령이 대구 달성 사저로 돌아오도록 돕는 등 오랜 기간 지근거리에서 보좌했다. 국회의원과 지자체장 선거 등에 출마했다가 7번째 도전 끝에 22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악연 관계인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과 황운하 조국혁신당 원내대표는 ‘이웃’이 됐다. 김 의원은 기존에 쓰던 550호를, 황 원내대표는 바로 옆방인 552호를 배정받았다. 황 원내대표는 울산경찰청장일 때 문재인 전 대통령의 30년 지기인 송철호 전 울산시장의 당선을 위해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울산시장이던 김 의원을 겨냥해 ‘표적 수사’를 벌였다는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나경인 당선인과 안철수 의원도 나란히 방을 쓰게 됐다. 안 의원은 현재 사용 중인 435호에서 707호로 이동한다. 나 당선인은 옆방인 706호를 사용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박지원 당선인이 615호에 배정된 게 주목 받았다. 615호는 김대중 정부 때의 ‘6·15 남북공동선언’을 연상케 한다. 당시 박 당선인은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다. 그는 18~20대 국회에 걸쳐 12년 동안 사용했던 이 방을 되찾았다. 그가 국회를 떠났던 지난 4년 동안은 김대중 전 대통령 아들인 김홍걸 의원이 썼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