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채 상병 특검법 재표결···국힘 ‘5+α’ 이탈표 주목

이유진 기자
채 상병 특검법 재표결을 하루 앞둔 지난 27일 국회 직원들이 본회의장 전자 투표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채 상병 특검법 재표결을 하루 앞둔 지난 27일 국회 직원들이 본회의장 전자 투표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가 28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채 상병 특검법)에 대한 재표결을 진행한다. 여당에서 5명이 특검법 찬성 의사를 밝히면서 추가 이탈표 발생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여야 원내대표는 전날 회동에서 ‘28일 본회의 개최’에 합의하지 못했지만, 김진표 국회의장은 본회의를 열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다시 만나 본회의 안건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채 상병 특검법이 21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가결되기 위해선 재적의원 과반수 출석과 출석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이 필요하다. 야당의 전원 참석, 전원 찬성표를 전제하면 국민의힘에서 최소 17명이 찬성해야 재의결된다.

현재 국민의힘 의원 중 채 상병 특검법에 공개적으로 찬성 의사를 밝힌 인사는 김근태·김웅·안철수·유의동·최재형 의원 등 5명이다. 이날 재표결은 비공개 무기명 투표로 진행된다.

더불어민주당은 찬성 의사를 밝힌 5명 외에 추가 이탈표가 있을 것으로 보고 ‘여당 흔들기’에 주력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채 상병 특검법이 부결돼 법안이 폐기될 경우 22대 국회 1호 법안으로 특검법안을 다시 발의하겠다고 예고했다.

민주당은 이날 본회의에서 전세사기특별법, 민주유공자법, 양곡관리법 등 민주당이 단독 직회부한 쟁점 법안들을 강행 처리할 방침이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