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채 상병 특검법, 이탈표 최대 9표···‘당론과 다른 흐름 있다’ 말해”

이유진 기자

“여당 의원 여덟분과 통화 또는 면담

가결표 던지겠다고 하신 분이 한 분,

세 분 정도는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어”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본회의에서 예정된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채 상병 특검법) 재표결에서 국민의힘 측 이탈표, 즉 찬성표가 “최대 9표까지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여당 의원) 여덟분과 전화 통화 또는 면담을 다 했다”며 “명확하게 가결표를 던지겠다고 말씀하신 분 한 분, 또 세 분 정도는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사회자가 ‘1+3 네 분은 지금까지 찬성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5명 의원과는 별도의 인물이냐’고 묻자 “전혀 다른 분들이다”라고 답했다. 현재 국민의힘 의원 중 채 상병 특검법에 공개적으로 찬성 의사를 밝힌 인사는 김근태·김웅·안철수·유의동·최재형 의원 등 5명이다.

박 의원은 본인이 접촉한 한 여당 의원에 대해 “‘당내에 다른 흐름도 있다’ 이런 말씀도 하셨다”면서 “지금 얘기되는 표보다 좀 더 나올 수도 있지 않을까 기대 섞인 희망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여당에서) 17표까진 아니더라도 10표가 넘은 이탈표가 나온다면 내부에서도 확실히 이 사안에 대해 문제가 있다고 보는 것”이라며 “동시에 당정 관계 재정립이라든지 그동안 지적해왔던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서 동의하거나 고민하는 의견들이 꽤 있다는 걸 방증하는 증거가 될 것”이라고 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