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충남지사 “한동훈, 이준석과 비슷한 관종”

조미덥 기자
김태흠 충남지사. 충남도 제공

김태흠 충남지사. 충남도 제공

국민의힘 소속의 김태흠 충남지사는 30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당대표 출마론에 대해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거 참패를 한 후 성찰의 시간을 충분히 가졌는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만 하고 법무부 장관 조금 하고 정치 경험도 없고, 자기의 정치적 소신이나 철학 콘텐츠도 제대로 보여줄 기회가 없이 왔다. 또 (한 전 위원장을) 부른 우리 당원들도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비전도 없이 이·조(이재명·조국) 심판론만 내세우고, 내가 볼 땐 콘텐츠도 없고 비전도 없고 혼자 널뛰듯이 돌아다닌다. 이런 상황이 올바르지 않다”고 한 전 위원장 총선 책임론을 제기했다.

김 지사는 “(한 전 위원장이) 보니까 이준석하고 둘이 똑같더라. 관종으로 비슷하다”면서 “국민들한테 사진 찍히는 거 좋아하고, 홍준표 시장 얘기한 것처럼 머리 좋고 순발력 있고 좋은데 국가 전체를 이끌어갈 깊이 있는 고민이 있느냐에 의문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난 28일 본회의에서 당론과 달리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에 찬성 투표한 의원들을 향해 “야당의 정치적 목적이 다분한데, 당론을 무시하고 (야당에) 동조하는 부분은 올바르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당론이 자기 소신에 안 맞으면 언론에 공개할 필요 없이 그냥 투표하면 되는데 관심받고 싶어서 폼생폼사의 정치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지사는 찬성표를 던진 안철수 의원을 겨냥해 “한 번도 아니고 두 번, 세 번 하면 정체성 문제”라며 “그러면 당을 나가야 한다. 본인이 스스로 거취를 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Today`s HOT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