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민주당 당헌·당규 개정안, 이의 있다···왜 하필 지금인가”

이유진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지난 3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이재명 대표를 만나 악수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지난 3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이재명 대표를 만나 악수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의 당헌·당규 개정 작업에 이의를 제기했다. 민주당은 12일 당무위원회를 열어 대선에 출마하려는 당 대표의 사퇴 시한에 ‘예외 규정’을 두는 내용 등이 담긴 당헌·당규 개정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김 지사는 전날 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국민의 메시지는 분명하다. 총선에서 승리했다고 자만해선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총선 민주당의 정당 득표율은 17개 광역시도 중 한 곳도 1위를 하지 못했다”며 “대통령 지지율이 급락하는데, 민주당 지지율도 30%대에 고착돼 있다”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이어 “(국민은)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면서 동시에 민주당에도 경고를 보냈다”면서 당헌·당규 개정을 우려하는 세 가지 이유를 밝혔다. 그는 “첫째, 국회직 선출에 당원 20% 반영은 과유불급”이라며 “당원 중심 정당에는 찬성한다. 하지만 국민정당, 원내정당에서 멀어져서는 안 된다”고 적었다.

또 “둘째, 1년 전 당권·대권 분리 예외 조항은 불신을 자초하는 일”이라며 “왜 하필 지금인지 모르겠다”고 했다. 아울러 “셋째, 귀책 사유로 인한 무공천 약속을 폐기하는 것은 스스로 도덕적 기준을 낮추는 것”이라며 “보수는 부패해도 살아남지만, 진보는 도덕성을 잃으면 전부를 잃는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소탐대실의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며 “‘그 누구의 민주당’이 아닌 ‘국민의 민주당’이 돼야 한다. 정도(正道)를 걸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민주당 당무위원으로 이날 당무위원회 참석 대상이지만, 경기도의회 정례회 출석 때문에 참석할 수 없어 미리 의견을 밝힌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지난 10일 의결한 개정안대로라면 이 대표가 당 대표를 연임한 뒤 대선에 출마하려 할 때 사퇴 시한을 연장해 지방선거까지 지휘할 수 있는 길이 열린다. 국회의장 후보 및 원내대표 경선에 권리당원 투표 20%를 모바일·온라인 투표 방식으로 반영하는 내용도 담겼다. 중진들을 중심으로 반발이 나왔지만 그대로 반영됐다. 당규 개정안은 이날 당무위 의결, 당헌 개정안은 17일 중앙위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