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외치더니…여당, 지도체제·선출 방식 개정안 ‘제자리’

조미덥·문광호 기자
<b>국민의힘, 자체 특위 열고</b> 임이자 국민의힘 노동특별위원장(왼쪽에서 세번째)이 12일 국회에서 노동특위 제1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자체 특위 열고 임이자 국민의힘 노동특별위원장(왼쪽에서 세번째)이 12일 국회에서 노동특위 제1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행 단일지도체제 유지
여론조사 비중 20~30%로

총선 참패 후에도 무변화
“한심” “부족” 지적 잇따라
한동훈 출마 여부만 관심

국민의힘이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고 당대표 선출 시 당원투표 대 여론조사 비중을 8 대 2나 7 대 3으로 하기로 했다. 당내엔 지난 총선을 이끌었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출마해 대표에 오를 것이란 전망이 많다. 전당대회 룰에서도, 판세에서도 국민의힘이 총선 참패를 반성하고 혁신하겠다는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여상규 국민의힘 당헌당규개정특별위원장은 12일 여의도 당사에서 마지막 회의를 마친 후 “지도체제는 개정안을 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당대회에서 당대표와 최고위원 선거를 따로 치르고, 당대표 선거 1위가 대표에 오르는 현재의 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기로 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 개정 논란이 일고 있는 당권·대권 분리 규정도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b>민주당, 법사위 단독으로 열고</b>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청래 법제사법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빠진 채 법사위 전체회의를 개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법사위 단독으로 열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청래 법제사법위원장이 12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빠진 채 법사위 전체회의를 개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행 당원투표 100%인 지도부 선출 방식은 당원투표 비율을 낮추고, 여론조사를 30%나 20% 반영하기로 했다.

국민의힘엔 총선 참패 후 차기 전당대회를 혁신적으로 치러야 한다는 주장이 많았다. 쇄신파 모임인 ‘첫목회’에선 지도체제를 집단지도체제로 바꿔 ‘드림팀’처럼 당내 유력 인사들이 지도부를 함께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심을 더 반영하기 위해 여론조사 비율을 50%로 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 같은 주장은 개정안에 반영되지 않았다. 결과를 떠나 당헌·당규 개정 과정에서 ‘혁신’을 화두로 한 논쟁이 확산하지 못한 것 자체가 문제로 지적된다. 집단지도체제는 당이 ‘봉숭아학당’처럼 혼란스러워진다는 이유로 논의에서 밀려났다.

여론조사 반영 비율도 전향적이지 않다. 여론조사 30%는 당원투표 100%로 바꾸기 전으로 돌아가는 수준이다. 여론조사 20%는 민주당(25%)보다 낮은 수치다. 역선택 조항도 유지된다. 민주당 지지자의 역선택을 막기 위해 국민의힘을 지지한다는 응답자의 의견만 반영하는 것이다. 당원과 국민의힘 지지층의 지지를 받는 대표를 뽑는 시스템을 유지한 셈이다.

당내에선 혁신을 보여주기에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재영 첫목회 간사는 통화에서 “한심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대로면 변화를 보여주자는 의미는 많이 퇴색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안철수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보다 낮은 비율로 당의 반성이나 변화 의지를 보여주기엔 부족하다”며 “30%나 50%안이라도 받아서 민심을 제대로 받들겠다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전당대회의 관심은 한 전 위원장 출마 여부에 쏠리고 있다. 어떤 규칙으로 해도 한 전 위원장이 출마하면 당선이 유력한 분위기다. 한 전 위원장은 최근 초선 의원들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냈고, 전날엔 자신이 도입한 국민공천제로 울산에서 당선된 초선 김상욱 의원과 오찬을 했다. 한 전 위원장과 종종 통화한다는 한 원외 당협위원장은 “전당대회 룰이 정해지면 한 전 위원장이 출마 선언을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은 연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리며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향한 공세에도 나서고 있다. 총선 때 ‘이조(이재명·조국)심판론’으로 민심에서 멀어졌다는 평가를 받았는데, 다시 ‘이재명 때리기’를 들고나왔다는 비판도 나온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